헬기 투하 최루액 맞은 쌍용차 노동자 화상 증세

물집 잡히고, 피부 벗겨지고 '녹아 내렸다' 증언도

  종아리부위 [출처: 미디어충청]

지난 22일 경찰이 헬기로 투하한 최루액을 맞은 쌍용차 노동자들이 화상을 입거나 물집이 생겼다. 또한 '살이 녹아내렸다'고 증언해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3명의 노동자가 이 같은 증상으로 호소하고 있으며, 그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22일부터 헬기 3대를 동원해 평택공장에 무차별적으로 최루액, 최루가스를 뿌렸으며 당일 노동자들은 호흡곤란, 피부 따가움 등의 고통을 호소했다.

한 노동자는 22일 최루액을 맞은 뒤 점점 눈 주위에 물집이 잡히고, 음부의 피부 일부가 녹아내렸다고 증언했다.

[출처: 미디어충청]

그는 “날이 너무 더워 조립 3,4팀 옥상 환기구 옆에 쪼그려 앉아 있었는데 헬기 소리가 나 하늘을 올려다봤다. 그런데 헬기가 다가오며 내 앞에 최루액이 든 봉투를 40cm 앞에 떨어뜨렸고, 봉지 안의 최루액들이 얼굴과 옷에 튀었다. 눈도 못 뜨고 옆에 굴러다니던 비닐로 얼굴을 가리고 엉금엉금 기어 나오는데 동료가 나를 잡아끌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눈과 얼굴이 아파서 동료들과 함께 엄청난 양의 물을 부어 눈과 얼굴을 씻어냈고, 시간이 지나면서 물집이 잡혀 동료가 가지고 있던 화상연고를 발랐다"고 밝혔다. 바지에도 최루액이 튀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피부에 화상증상이 나타나거나 녹아내렸고, 껍질이 벗겨졌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아무리 아파도 사측, 경찰, 용역이 공장진입을 시도하는 ‘전쟁터’와 같은 공장에서 그는 맘 놓고 편히 쉴 수가 없었다. 경찰의 연행 때문에 치료를 받으러 병원으로 나갈 수도 없는 실정이다.

그는 “사람 앞에 최루액을 떨어뜨린다는 것은 사람을 죽이는 일이다. 바로 눈앞에다 던진다는 것은 살인행위다. 사람이 있는 천막에다 던지기도 했다. 우리도 같은 국민이다. 이런 위험한 약품을 던진다는 게… 인간도 아니다. 어떻게 그렇게 독한 약을 쓸 수 있냐”며 분노했다.

또한 “매일 최루액을 맞고 있는데 모두 종류가 틀린 것 같다”며 의구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또 다른 노동자는 종아리, 발등 등에 피부면이 벗겨지면서 벌겋게 부어오르거나 검은색 빛을 띠고 있다. 최류액을 맞거나 피부에 닿은 노동자들은 현재 모두 비슷한 증상이다.

  발목부위 [출처: 미디어충청]

[출처: 미디어충청]

현재 농성 중인 노동자들은 최루액, 최루가스를 맞아도 쌍용차 사측의 단수 조치로 씻을 수도 없는 상태다. 다만 먹을 물인 식수로 응급조치를 하고 있는 상태다. 의료진 출입도 통제해 치료조차 받을 수 없다.

최루액 임의 제조 및 스티로폼을 녹이는 등의 현상과 관련해 경기도경 관계자는 "기동대 장비반에서 만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것이 기술적이거나 전문적이라 말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루액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