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G20 유치 기자회견 “오버하지 마라”

‘국운’까지 운운하며 자화자찬 기자회견에 야당들 비판 한 목소리

이명박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민은 세계가 인정할 만큼 위대하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어” 30일 특별기자회견을 했지만 자화자찬만 늘어나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출처: 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2010년 G20 정상회의 유치 보고 특별기자회견’을 열어 “우리에게 새로운 국운이 활짝 열리고 있음을 실감한다”고 밝혔다. 지난 주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차기 회의를 한국에서 열기로 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1907년 헤이그 만국평화회의까지 예로 들며 “지난 100여 년 간 국력이 약해 우리의 운명을 세계 열강의 손에 내맡겨야 하는 설움을 겪었다”며 “우리는 지금 역사적 전환점을 맞았다”고 자평했다.

결론은 “조금 더 참아달라”는 것이었다. 이명박 대통령은 “조금만 더 참고 견디면 서민들이 허리를 펴고, 일하고 싶은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는 날이 머지 않아 오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야당들은 한 목소리로 “오버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김종철 진보신당 대변인은 “과연 국민들의 생활이나 복지도 세계 중심 선진국으로 이동했는가”라며 “서민들이 얼마나 어려운지 모르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자족적인 기자회견”이라고 비판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대통령이 할 일이 없어서 고작 3박 4일 회의를 가지고 대대적인 과대광고에 나서다니 보는 국민들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할 지경”이라며 “다른 나라 정상들이 방문한다고 모든 게 다 잘 될 거라고 국민을 호도하는 이명박 대통령은 참 무능하고 유치한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우상호 민주당 대변인은 “선진국 20개국 정상들이 모여서 3박 4일짜리 회의한다고 대한민국의 운명이 바뀌지 않는다”며 “G20 정상회의를 본인의 지지율 상승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지 않기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G20 정상회의는 세계금융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기구로 집행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실제 집행력은 IMF, IBRD 등 미 재무부의 영향력 하에 있는 기구들이 가지고 있어 중상위 국가들을 포섭하기 위한 미국의 상징물 정도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논의내용 또한 미국발 경제위기의 근본원인인 금융화를 오히려 공고히 하는 방안들이 주를 이루고 있어 이번 회의에서도 회의장 주변에서는 연일 반세계화 집회가 벌어졌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꽃맘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ㅂㅂㅂ

    이기자 이명박대통령 싫어하는것 같네?

  • 반역자를 처단하라!

    G20은 부자들의 재산을 지키기 위한 국제연대일 뿐이다.

    억압받고 통제와 착취속에 살아가는 대다수 민중들의 삶을 위한 논의는 그 어디에도 있을 수 없다.

    저희들의 기득권을 지키려면 공정한 분배는 절대로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 이건뭐여

    한국인이라는 자부심은있나???
    이딴걸 기사라고 쓴 기자에게묻는다.
    외국인들을 극성으로 맞는것이 그렇게 부끄러운가??
    세계 20개국정상들이 모이는데 온국민이 참여해서 환영해준다면 얼마나 좋은일이냐??
    민주당 민주당.. 일단 내 죽을때까지 민주당엔 단 한표도 안줄테다.
    그리고 이런 글이나 쓰고다니는 기자는 한국인이라는 자부심도 없는것같은데말이야??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