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전혁 “전교조 명단 내리겠다”

4일 자정 기해 철회...명단공개 파문 일단락 될 듯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이 4일 자정을 기해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전교조 조합원의 명단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3일 보도자료를 내고 “4일 자정을 기해 명단을 내리기로 했다”며, “동료의원들이 명단공개에 힘을 보태줘 더 이상 공개의 실익도 없지만 버틸 힘도 없기 때문”이라며 명단 공개를 철회하는 이유를 밝혔다.

조 의원은 “내일 자정을 택한 이유는 그만큼이 제가 책임질 수 있는 이행강제금의 한계이기 때문”이라며 “아내의 마음고생도 크다. IMF 때 빚보증 문제로 대학에서의 봉급을 차압당해 고생한 아내를 더 이상 공포감으로 시달리게 하는 것은 국회의원을 떠나 지아비의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을 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

또한 “잘못이 있다면 벌을 받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것이고 그것을 피할 생각도 없지만 이번 경우는 법원으로부터 국회의원의 직무와 소신을 사전검열 당했고, 어마어마한 이행강제금에 국회의원을 떠나 한 개인으로서 양심의 자유가 결박당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본인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전교조에 대한 비판도 빼 놓지 않았다. 조 의원은 “전교조 참 대단합니다. 칭찬합니다. 진즉 인정했지만 투쟁력 하나만은 가히 세계 최고랄 수 있”다며, “전교조-민주노총-민노당으로 연결되는 정치전선, 전교조-좌파시민사회단체의 끈끈함…. 게다가 최근에는 민주당까지 가세하고 있으니 이제부터 전교조를 누가 건드리겠습니까?”라며 비아냥 거렸다.

또한, 이번 일과 관련해서도 전교조가 정치적이라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이번 강제이행금 관련해서 특유의 정치색을 그대로 드러냈”다며, “무상급식 문제가 선거이슈인 것은 전교조 아니라 천하가 다 아는 일 아닙니까. 전교조가 이런 식으로 정치색을 드러내니 비판받는 겁니다”고 밝혔다.

조전혁 의원의 명단 공개 철회에 따라 정두언 의원 등 함께 명단 공개에 동참했던 한나라당 의원들도 철회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교조도 2차 손해배상 소송에 명단 공개에 동참한 한나라당 의원을 포함키로 했으나 이것 역시 재검토될 전망이다.
태그

전교조 , 조전혁 , 명단공개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홍석만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허~참!

    니글니글 조전혁~!
    남자새끼가 쪼잖하게 왜 저러냐~~?

  • patron

    계속해보지. 못할게 머있어? 우리나라 여당의 대 국회의원님인데.
    국민인권, 사생활, 법원판결. 그딴게 머 필요있어. 의원님께서?
    에이 이런저런꼴 안보려면 떠야하는데. 목숨걸고 파도와 싸우며 꼬박세금내서 저런놈들줘야하다니... 욕은 못하겠고. 에라이~

  • 격강천리

    격강천리(隔江千里)
    조선시대 유명한 정만서란 건달놈이 있었다.
    하는 일없이 집구석에 앉아 먹고노는게 소일이었다.
    하루는 아이와 방바닥에 물을 쏟아놓고 강이라고 우기고, 낚시를 드리우고 신선놀음 하였다.
    이꼴을 본 마눌이 쌍심지를 켜고 "어이구 화상 어쩌구 저쩌구~~~"하며 잔소릴 했다.
    이 건달놈 짐짓 허세를 부리며 "격강천리(隔江千里 : 강을 사이에 둔 것이 곧 천리)라 콱 쥐어박고 싶지만 내가 참는다" 했다.

    푸하하 !!!
    전교조 명단 계속 공개하시지 치사하게 돈때문에 접으시냐?
    한심스럽다.
    대대손손 하루에 3천만원 내면서,
    아~~ 그렇게 강조하던 준법정신 쓰레기통에 던지고,
    이제껏 그랬듯이 법도 무시하고 강행하시지.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