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 없는 서울시’를 위해 빈민운동이 나서다

주거, 일자리 등 5대 요구안 발표

빈곤과 차별 없는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단체들이 빈민운동 5대 요구안을 발표했다.

  ‘빈곤사회연대’와 ‘살맛 행동’에서는 13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에 5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했다.

‘빈곤사회연대’와 ‘빈곤과차별없는살맛나는동네만들기 행동(살맛 행동)’에서는 13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에 5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했다.

이들이 내세운 핵심 요구사항은 △용산참사 재발하는 뉴타운, 재개발 전면 수정과 주거권 보장 △사회복지, 사회서비스 확충과 빈곤층 복지지원 확대 △안정적 일자리와 생활임금 보장 △실질적, 체계적 홈리스 지원 대책 마련 △단속 위주의 노점상대책 철회와 노점생존권 보장으로 총 5가지다.

기자회견에서는 각 요구사항과 관련해 노조와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세부정책을 설명했다. 성낙경 전국철거민연합 사무국장은 서울시 개발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뉴타운 개발은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고, 그들의 권리를 찾을 수 있는 순환식 개발로 관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복지확충 요구에 나선 최예륜 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은 “서울형 복지 희망드림 프로젝트는 복지 예산 중 0.28%에 불과하다”면서 “실질적 공공복지 기반은 확충하지 않고 전시형 선심 쓰기 복지를 내놓고 선전해왔던 서울시의 행태가 기가 막히다”라고 서울시를 비판했다.

이어서 △지역 복지, 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와 확충 △빈곤층의 실질적 지원을 위한 생활안정자금 지원 조례 제정과 개정 △보육 공공성 강화, 무상급식 전면실시, 사회서비스 공공성 확보 등을 복지확충 요구안으로 내놓았다.


장애인 복지확충 요구와 관련해서는 박홍구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가 나섰다. 그는 “얼마 전 광진구에서 장애아동 두 명과 함께 아버지가 자살하는 사건이 있었고, 어머니가 2개월 된 장애아동을 죽인 일이 있었다”며 장애 가족의 현실을 설명하면서 △장애인 가족 지원을 위한 지원체계 구축 △장애인 고용확대와 노동권 보장 △장애인 교육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또한 서울시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서는 진기영 공공노조 서울본부 본부장이 △지역의 사회서비스 분야 노동자의 노동권을 보장하고 직접고용 전환 △지자체가 나서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고용안정대책 수립 등을 요구했다.

이동현 홈리스행동 집행위원장은 홈리스 일자리 대책강화와 여성 홈리스 지원 대책 강화 등을 내세우며 서울시의 홈리스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정영수 전국노점상총연합 수석부의장은 “서울시는 디자인 서울, 디자인 거리라는 명분아래 노점 상인들을 쫒아 내고 있다”면서 서울시 노점대책 철회를 촉구하며 노점상의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

한편 빈곤사회연대와 살맛 연대는 발표한 5대 요구안을 서울시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한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후보자들에게 5대 요구에 대한 답변을 묻는 질의서를 제출하고 이를 평가하는 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