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크레인 고공농성 100일 날, 김진숙 동지의 노래를 듣는다

[시] 85크레인 고공농성 100일을 기념하며

박창수, 김주익, 곽재규 열사의 묘역에서
오래도록 울고 오래도록 망설이고 오래도록 숙고한 참 맑은 결단,
김진숙 동지는 겨울과 봄의 경계로 서서
아직 인간의 발자국이 닫지 않는 새로운 계절로 도약했다

인간의 새로운 계절, 85크레인 아래에서 조용히 귀 기울인다
"저는 오늘 백일 기념으로 상추와 치커리와 방울토마토와 딸기를 심었습니다"
강철 위에 씨를 뿌리고 뿌리를 내려 온갖 식물들이 자랄 수 있는 텃밭을 가꾸었다니!
인간에 대한 예의와 존중, 정성을 다하면
세상의 모든 강철 같은 경계가 허물어져
부드러운 흙의 마음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는 이 놀라운 가능성!
김진숙 동지의 식물성 투쟁 의지는
수직의 명령이 아니라 수평의 대화를 생산하고 있었다

가장의 무거운 짐을 지고 등 보이며 돌아선 조합원들을 품는 85크레인 고공농성 100일은
떠나간 조합원들이 다시 돌아오는 문 앞에 밤 낮으로 켜진 정성스런 몸짓이었다
이 정성스런 몸짓을 통해 새로운 인간의 계절풍이 불 것이다

85크레인 고공농성 100일은
온통 자연적인 것들로 가득 찬 우리 삶의 새로운 언어다
85크레인 고공농성 100일은
쇠파이프와 화염병으로는 도저히 가볼 수도 없는 새로운 전망이다
이것은 패배의 밑바닥에서 정성스럽게 길어 올려지는 혁명에 가깝다

더 이상 나의 권리는 위임될 수 없다
침묵은 배제를 낳고 명령을 낳는다
군사작전의 언어로 요약된 승리와 패배의 기록은 이제 너무 낡았다

이윤보다 풍요롭고 명령보다 무성한 비판의 뿌리, 김진숙 동지의 텃밭에서
어린 뿌리들이 위계 없이 어깨 걸고 자라나고
난 강철조차 품는 어린 뿌리의 힘을 믿는다

높낮이도, 앞뒤도 없다
토론과 결정, 집행의 영속적인 자기결정 운동이 있을 뿐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혁명의 날들이 온다

명령과 통제를 넘어 스스로 손을 들어 발언하고
비판과 토론의 연두빛 숲을 이뤄가는
어린 뿌리들의 협력,
이 세상에 태어난 가장 아름다운 몸짓들의 노래를 난 귀 기울여 듣는다
85크레인 고공농성 100일날, 김진숙 동지의 노래를 듣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