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길 진보신당에 통합 호소하며 불출마 선언

진보신당 당원들에 패권 사과, “통합진보정당에서 모든 당직, 공직 불출마”

권영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가 진보대통합을 위해 진보대통합 당에선 어떤 당직이나 공직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권영길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다수의 횡포’라는 말이 향후 협상과정과 통합과정에서 절대 나와선 안 된다”며 “통합정당의 당내 민주주의 확립 과정이 ‘자리 문제’로 비화된다면 통합의 길은 요원해질 것이다. 양보하고 또 양보하며 통합의 길, 더 큰 진보정당으로 나아가는 길을 택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민주노동당 당원들에게 호소했다.

이어 권 대표는 “향후 건설될 통합진보정당에서 어떤 당직과 공직도 맡지 않을 것이며, 백의종군하며 오직 통합의 길에 몸을 던지겠다”는 약속과 더불어 “눈감는 그날까지 통합진보정당의 당원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권영길 원내대표 불출마 선언은 26일 통합의 주요 대상인 진보신당 당대회를 앞둔 상황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통합을 결정해 달라는 호소다. 이는 진보진영 내에서 진보대통합 정당이 일부 유력 정치인들의 국회의원 만들기라는 주장에 맞서 몸소 실천해 보이고 자신부터 나서 진정성을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권영길 대표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모두가 국민 앞에서 하나로 뭉치는 길에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앞으로 공직도, 당직도 맞지 않겠다는 것을 밝힌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는 진보양당 분당 사태에 책임이 있는 자신부터 권력을 모두 버려야 통합에 반대하는 진보신당 당원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이다.

권 의원은 이어 진보신당 당원들에게 사과의 말도 전했다. 그는 “분당의 원인이 당직과 공직의 독점에서 시작됐음을 반성한다”며 “저 역시 지난 2007년의 일을 사과한다. 당내 정파관계의 중재자였던 저는 2007년 대선 경선에 나서면서 중재자의 역할을 버렸다. 그 결과 당내 갈등은 더욱 심각해졌고, 그것이 분당으로 이르는 길목이 되었다. 그로 인해 상처받으셨던 모든 분들, 특히나 진보신당 당원 동지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또 “통합진보정당 건설이 실패한다면 국회의원 3선이 아니라 10선을 한들 무슨 소용이겠냐”며 “통합진보정당이 탄생한다면 저 권영길이 아니더라도 훌륭한 분들이 공직을 맡고 진보정치의 승리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길 대표는 진보정당이 통합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통합도 안 되면서 출마하는 것은 새로운 죄를 짓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국민참여당, 청산되어야 할 역사적 과제 먼저 논의해야

권 대표는 또 국민참여당에 대해서는 진보대통합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그는 “정당은 집권을 위한 조직체이면서 이념과 사상의 결집체다. 진보정당, 민주노동당 10년의 역사는 일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온 길이며, 진보정당 독자적 생존력 확보를 위한 투쟁의 길”이라며 “국민의 정부 출범이후 참여정부까지는 정책적 주요한 대결이 이루어졌고, 군사독재 시절보다 더 많은 노동자들이 구속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17대 민주노동당 의원들이 국회에 들어와서도 더 치열한 대결이 이루어졌다. 비정규직법이 통과될 때 민주노동당 의원들은 몸부림 쳤다. 그 대립은 참여정부와의 정책적 대립이었다”며 “향후 진보통합의 길에 그런 것들이 정리되고 청산되어야 하다. 청산되어야할 역사적 과제가 먼저 논의되어야 한다”고 국민참여당의 성찰을 강조했다.

권영길 대표는 진보신당 당원들을 향해서도 “26일까지 통합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갖고 있는 당원들을 만나서 통합의 길로 나아가자고 호소할 것”이라며 “사심을 버리고 모든 것을 내려놓았으니 못 갈 곳도 없고 못 만날 사람 없다. 통합진보정당을 지지하는 모든 분들을 만날 것이며, 진보정당 통합 대열에 참여하자고 호소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