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 노사 '의견접근안' 도출...조합원 의견 물어야

노조, 보고대회 통해 조합원 논의 과정 남아...조합원 찬반투표

한진중공업 노사는 9일 오전 10시 영도조선소 본관 회의실에서 본교섭을 하고 의견접근안을 도출했지만, 해고자들과 보고대회 등을 남기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된다.


9일 오전10시 본교섭은 회사 측에서 이재용 사장등 5명이 참석하고, 노조 측에서는 박상철 금속노조 위원장과 차해도 한진중 지회장등 4명이 참석했다.

본교섭이 열리기까지 금속노조와 한진중지회, 회사측은 전날인 8일 오후 7시 부터 밤샘 실무교섭을 해 의견접근안을 도출한 것으로 보인다. 본교섭은 10시 30분경 휴회되었고, 박상철 금속노조 위원장과 차해도 한진중 지회장등 본교섭 참가자들은 정회와 함께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철회 투쟁위원회(이하 한진정투위) 사무실에 방문해, 교섭과정을 설명하고 한진중 해고자와 의견접근안에 대해 보고대회 등의 일정을 잡았다.

금속노조와 한진중지회는 본교섭에 대해 “교섭이 ‘휴회’ 되었다. 3시에 속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언론에 ‘잠정합의안’이라고 공개된 것 관련해, “노조측은 조합원 보고대회 전에는 공개 하지 않기로 했다”며, “해고자들과 논의 후 의견접근안을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의견접근안으로 봐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의견접근안은 △‘합의 체결한 날로부터 1년내 재취업, 해고기간 이전의 근속년수에 따른 근로조건 인정’과 △ ‘1인당 생계비 2천원만 지급, 1천원만원 우선지급 나머지는 내년 3, 7, 11월 분할 지급’, △ ‘노사 쌍방의 형사 고소, 고발 진정 모두 취하, 지부와 개인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청구는 최소화’로 알려지고 있다.

노조는 오후 2시 한진정투위와 보고대회를 통해 해고자들의 의견을 듣고 성사될 경우, 4시 영도조선소 내 단결의 광장에서 조합원 찬반 투표를 한다는 계획이다.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안이 가결 될 경우, 85호 크레인 주변에서 약식 집회를 하고 308일 째 고공농성하고 있는 김진숙 지도위원과 크레인 중층에서 농성중인 박성호 한진정투위 공동대표 등 4명이 크레인에서 내려올 것으로 보인다. (기사제휴=미디어충청)
태그

한진중공업 , 정리해고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우용해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111

    6월27일 ..노사합의 안 기사에 댓글로 시작

    4일
    7월31일
    8월31일
    9월30일
    10월31일
    11월9일
    기나긴 136일 나도 하차할때가 되었다

    정리해고 철회로 올라간 민주노총 김진숙이 이겻노
    ㅋ 패배자이재. 정리해고안을 받아들이재

    한진중공업 전 채길용 집행부가 행사한 단체교섭권
    을 민주노총에서 찾아오기는 불발에 그쳤지만
    뜻깊은거재 .기업지회가 첨으로 행사한 단체교섭
    권. 희생을 치뤄가면서 행사햇던 단체교섭권


    며칠더 연장이되더라 ..

  • 111

    노사합의 ....


    김진숙이 한진중공업직원이엇다면 고소취하가
    되죠 ......

    아니네 민주노총 직원이네 ㅋ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