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사회당, 민주노총 선거방침 반발

“통합진보당 배타적 지지하기 위한 꼼수”

민주노총이 지난 8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확정한 19대 총선 선거방침을 놓고 진보신당과 사회당이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노총은 총선 선거방침으로 지역구 선거는 후보단일화를 추진하고, 정당명부 비례대표는 진보정당 국회 교섭단체 구성 지원을 위해 집중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 결정을 두고 지난 10일 진보신당과 사회당은 공동성명서를 내고 “민주노총은 이번 선거 방침이 정치방침 결정과는 무관하다고 했으나, 여전히 특정 정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라는 낡은 정치방침에 발목이 잡힌 결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이 진보정당 국회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단일한 방침으로 집중투표를 실시한다는 것은 사실상 통합진보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방침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양당은 “비정규직 확산과 한미 FTA 등 신자유주의 노동정책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국민참여당이 포함된 통합진보당은 그 정체성에 대해 현장으로부터의 비판이 끊이질 않고 있다”며 “그럼에도 민주노총이 진보정당에 대한 노동자의 다양한 선택을 가로막고 일방적으로 단일화를 강요하는 것은 특정 정당에 대한 지지를 넘어 노동자운동의 혁신과 새로운 진보정당의 앞길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된다”고 밝혔다.

양당은 “민주노총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신자유주의 정치세력에 대한 책임을 단호하게 묻고 진보정치의 우경화를 막는 일“이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