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혁신 비대위 의결...이석기 사퇴할까?

장원섭 사무총장 해임 후 공동 대표단도 사퇴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가 비례대표 경쟁명부 후보자 전원 총사퇴가 담긴 당 쇄신안과 강기갑 전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의결했다.

통합진보당은 13일 오후 8시부터 14일 오전 10시까지 전자회의를 통해 당 혁신 결의안을 재석 545명(의결정족수 273명), 찬성 541명, 반대 4명으로 가결하고, 혁신 비대위 구성의 건을 재석 545명, 찬성 536명, 반대 9명으로 통과시켰다.


중앙위 결과가 나온 이후 심상정, 조준호, 유시민 공동대표는 약속대로 공동대표직을 사퇴했고, 강기갑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당 내홍을 수습해 나갈 예정이다. 공동대표단은 사퇴에 앞서 당 대표단 회의를 통해 장원섭 사무총장을 해임했다. 심상정 공동대표는 “공동대표와 임기를 같이해야 하는 장원섭 사무총장이 총장직을 유지하려는 것으로 파악돼 당 대표단과 중앙위 의장단에 대한 물리적.정치적 방해 행위 등 일련의 행위에 책임을 물어 즉각 해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대표는 또한 “사무총국 당직자 임면 권한이 혁신 비대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혁신 비대위는 6월 말까지 당 쇄신과 당직선거 전반을 관리하게 된다. 또한 부정선거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활동 결과에 근거한 후속조치와 투명한 선거시스템 구축 등을 통하여 새 지도부 선출을 원만하게 마무리한 후 해산한다.

하지만 현재까지 당권파 그룹이 비례대표 총사퇴를 거부할 가능성이 커 당 내홍이 조기에 마무리 될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폭력사태까지 일어난 마당에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가 끝까지 버틸경우 수면 아래에 있던 집단 탈당 움직임도 배제할 수 없다.

반면 이석기 당선자 사퇴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당과 민주노총 일각에선 당권파 그룹이 이석기 당선자를 무리하게 지키려다 당권의 핵심인 당 총무실 장악력 와해나 노동계에서의 고립 등으로 파장이 번질 것을 우려해 이석기 당선자 사퇴 가능성도 조금씩 언급하는 상황이다.


3인의 공동대표는 중앙위 결과 집계가 끝난 14일 오전 11시에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중앙위 결과 발표와 사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심상정 공동대표는 “여전히 당의 미래를 장담하기 어려운 위기에 처해있다”며 “당원들이 강기갑 비대위위원장을 중심으로 굳건하게 서 주시라”고 당부하며 눈물을 보였다.

유시민 대표는 “당원여러분께서 강기갑 위원장을 중심으로 마음을 모아 혼돈에 빠진 당을 다시 세우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과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쓸모 있는 당으로 갈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밝혔다.

조준호 대표도 사임의 변을 말하다 끝내 울먹였다. 조준호 대표는 “민주노총 위원장을 했던 사람으로서 노동자와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부여한 준엄한 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해 다시 한 번 죄송스럽게 여긴다”며 “민주노총이 당에 대한 애정과 사랑, 지지를 철회하지 않았으면 한다. 당의 주인은 노동자 기층 대중과 진보를 바라는 국민들이다. 주인이 주인으로서 참여하고 질책하고 변화를 만들어주는 게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장원섭 사무총장은 퇴임의 변이 담긴 보도자료를 통해 “분당 때도 지켜졌던 당원 중심의 당 운영이 허물어지고 있다”며 “상호 신뢰가 무너지고 오해가 불신을 낳고 불신이 합당정신을 무너뜨리는 악순환의 고리가 끝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태그

통합진보당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용욱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준호야..

    준호야..

    민주노총 이름 팔아먹지 말고

    너가 대라리로 앉아 있으면서 민주노총 말아먹은 거 사과나 좀 해라!!

  • 이젠 구분

    손학규 의원이 말했다, '진보와 종북을 이젠 구분해야 한다', 그말이 맞다, 경기동부연합이 민주주주
    의 큰축인 대의정치인 정당정치를 이렇게 우습게 보고 늘 본인들이 하던대로 너무나 자연스럽고 익숙하게 목표를 위해선 절차는 전혀개의치 않는다는 그 무
    서운 일금 작태는 정말 진보와 종북의 구분해야하는
    것이 맞다고 느낀다, 애국가를 부르지도 않는 집단
    ..그런데 왜 국가보조금을 받으며 국회의원과 정당이
    되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근래 들어 너무나 궁금해진다...그들은 어떤 생각으로 국민의 혈세를 받고 국민의 민의를 받들어 정책을 만들어 낼까? 일제 강점기에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안익태가 미국에 도착할때쯤 배안에서 미국사람들이 다같이 목소리높여 불렀던 노래가 미국의 국가라는 것을 알고 잃어 버린 조국을 찾고 그때 부르기위해 만들었던 애국가를 왜
    그들은 외면하고 대한민국의 정당성을 무시하는 것을까,,그리고 그것을 진보라는 미명으로 정당화 하는 것을까? 손의원 말따라,,이젠 진보와 종북을 구별해야할때이다..대한민국의 번영을 위해서는 진보는 필요하다, 종북은? 이젠 국민들도 깨달아야 한다,,
    진보와 종북이 다름을,,그들이 헌신적으로 개인을
    희생하면서 자신을 불사른것은 진보가 아닌 종북을
    목표를 달성키위한 과정이었음을..우리 대한민국이
    지금 이 순간 이 위상으로 여기까지 옳수 있었음은
    보수의 힘만이 아닌 진보라는 좌의 날개와 보수라는 우의 날개로 같이 날아오른 것이지,,종북이라는 날개는 없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그러나 작금의 사태는
    진보의 날깨를 꺾은 것도 모자라, 종북의 세력을 이대로 놓아두다가는 대한민국마저도 추락할 위험의 표징을 보인것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다,,어쩌면 다행이다..종북세력이 우리 사회에 더 깊이 뿌리내리기전에
    그들 본연의 모습을 볼 수 있었기에,,,이젠 진보와
    종북을 구분할때가 온것 같다,,손의원 말에 많은 이들이 공감하리라 생각한다.

  • 지랄을해요,,

    준호야씨? 개염불 이석행이 를욕해라,, 니들이무엇이건데 민주노총이름판다고 지랄인데,, 민주당으로간이석행 를욕해라등신아,,이석행이 는 유령조합원들 과 같ㅇ이가기로하지않은자들 의명단을들고들어간놈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