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동자· 용산 구속자 석방 촉구

“두 사건은 모두 국가폭력 피해, MB가 사면해야”

2009년 용산참사의 생존 철거민 8명과 같은 해 옥쇄파업을 이끌었던 쌍용자동차 지부의 한상균 전 지부장의 석방을 요구하는 5,818명의 서명이 정부에 전달됐다.

‘용산참사 진상규명 및 재개발제도개선위원회’와 ‘쌍용자동차 희생자추모 해고자 복직을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는 22일 오전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돌아오는 석가탄신일에 용산 철거민들과 한상균 전 지부장을 석방할 것을 요구하는 서명을 국무총리실에 전달했다. 이 서명은 지난 4월 30일부터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희생자 분향소에서 조문객들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모아졌다. 용산대책위와 쌍용차 추모위는 이달 말까지 1만 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더욱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출처: 용산대책위]

사회 각계각층은 이미 지난 1월, 정부에 용산참사 3주기에 구속된 용산참사 생존 철거민들의 사면을 청원한 바 있다. 또한 지난 1일 조계종 총무원에서도 용산참사와 쌍용차 구속자들의 석가탄신일 사면을 정부에 청원했다.

이원호 용산대책위 사무국장은 기자회견에서 “두 사건은 국가폭력의 피해자라는 점에서 같은 사건”이라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임기 말이니만큼 이념을 뛰어넘은 사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래군 용산 대책위 집행위원장도 “2009년 성탄절에 삼성의 이건희 회장을 사면해준 정부”라면서 “비리 경제인과 정치인은 어떻게든 사면해 주는 정부에 양심이 있다면 한상균 지부장과 8명의 철거민들을 사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명박 정권의 실체를 보여준 용산과 쌍용차 문제를 외면한다고 해서, 결코 가려지거나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면서 “철거민과 노동자, 이 땅의 양심수에 대한 사면 만이, 얼마 남지 않은 이명박 정권 임기 내에 해야 할 최소한의 일”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용산대책위]

기자회견을 마치고 김정우 쌍용차 지부장과 유가족 대표 전재숙 씨가 정부청사에 들어가 서명을 전달하려고 하자 경찰이 이를 제지하고 나서 30분가량 실랑이가 일었다. 이들은 정문을 통해 정부청사에 들어가려 했으나 경찰이 정문출입은 안된다며 이들을 제지했다. 대책위가 정문출입을 가로막은 이유를 묻자 종로경찰서 경비과장은 “정문은 VIP만 들어갈 수 있다”고 대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산 대책위와 쌍용차 추모위 측은 30분가량 청사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였다.

[출처: 용산대책위]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