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교육지부 노동자 2명, 고공농성 돌입

혜화동 성당 30미터 높이 종탑 올라...“이제는 끝내야 한다”

6년째 장기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재능교육지부 조합원 2명이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재능교육지부 여민희, 오수영 조합원은 6일 오전 9시경, 대학로 혜화동 성당 약 30m 높이의 종탑에 올랐다. 이들은 종탑 위에서 ‘단체협약 원상회복’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고 무기한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오수영 조합원은 “11월 1일 재능교육 노동자의 해고는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결에도 회사는 아직 문제해결을 위해 나서지 않고 있다”며 “또한 11~12월에 국회에서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논의가 되는 듯했지만, 현재는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이 시기에 투쟁하지 않으면, 향후 5년간 더 싸움이 이어질 것 같다는 절박함이 들었다”며 “재능교육 투쟁이 최장기 비정규직 투쟁으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밝혔다.

재능교육지부는 오는 2월 26일이면 기륭전자분회의 1895일의 ‘최장기’ 투쟁 일수를 넘겨, 비정규직 투쟁 사업장 중 최장기 투쟁 일수를 기록하게 된다. 때문에 재능교육지부는 ‘단체협약 원상회복’과 ‘해고자 전원 원직복직’등 주요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끝장투쟁’에 돌입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부 관계자는 “단체협약 원상회복과 해고자 복직에 대해 노사가 교섭을 체결하고 사인을 할 때까지 내려오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현재 재능교육 노사는 지난해 8월부터 진행된 교섭이 파행되면서, 노사 교섭이 교착상태에 빠졌다. 해고자 복직에서 고 이지현 조합원을 포함할지 여부와, 단체협약 원상회복 여부가 교섭의 최대 쟁점으로 남았다. 사측은 우선 해고자 복직 이후 단협을 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노조는 단협 체결 후 고 이지현 조합원을 포함한 해고자 전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고공농성에 돌입한 두 조합원은 호소문을 발표하고 “우리가 반드시 단체협약을 손에 쥐고 환하게 걸어 내려올 수 있도록 우리의 투쟁을 지지해 주고 함께 해주시길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드린다”며 “우리는 비록 깃발이 되어 하늘사람이 되었지만 동지들과 함께 투쟁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