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광장으로...“인내력 바닥났다”

김한길, “새누리당과 청와대, 국정원 진실규명 의지 전혀 없어”

“국민은 분노하고, 민주당의 인내력은 바닥이 났다”

새누리당을 달래고 달래며 국정조사가 파행되지 않도록 양보협상 논란까지 감수해 오던 민주당이 장외투쟁을 병행하기 시작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31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민운동에 나서겠다”며 추미애 본부장이 이끌어왔던 ‘정치공작 진상규명 및 국정원 개혁운동본부’를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 국민운동본부’로 확대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운동본부 본부장은 김한길 대표가 직접 맡는다. 김한길 대표는 “당대표인 제가 직접 본부장을 맡아 이 국면을 이끌겠다. 원내외 투쟁과 협상을 당대표가 직접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국민운동본부 첫 사업으로 1일 시청 앞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를 설치하고, 국민과 함께 하는 첫 의원총회를 서울광장 현장에서 개최할 방침이다.

김한길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늘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를 만들어 온 민주당의 대표로서 참으로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새누리당은 (국정원 국기문란) 국정조사 기간 45일 중 30일을 파행시켰고, 세 번의 파행과 20여 일간의 국정조사 중단, 증인 채택 거부로 인해, 더 이상 국정조사에 성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출처: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국기문란 사건의 주범들을 ‘조건부’라는 말로 보호하며 야당을 기만하고, 심지어 이런 위중한 상황에도 여름휴가를 운운하며 국정조사를 모면하려는 여당의 행태는 국민과 국회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은 그 동안 당 내외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을 설득하고 인내하며 지금까지 왔다”며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정상적으로 가동시키기 위해 인내할 만큼 인내해 왔고, 참을 만큼 참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이미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의 진실규명과 국정원 개혁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이 확인된 마당에 더는 참기가 어렵게 됐다”며 “이제 민주당은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해 국민과 함께 나설 것이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비상체제에 돌입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민주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비상체제 돌입을 결정하고, 이후 행동방침을 지도부에게 위임한 바 있다.

이날 의총에선 장외투쟁에 돌입하자는 소속 의원들의 발언이 쏟아지는 가운데 원내에서 국정조사 성과에 집중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이석현 의원은 “국정조사 기한이 며칠 남지도 않았는데 새누리당이 휴가 가는 게 말이 되느냐. 국회를 보이콧하고 장외투쟁을 하자. 판을 뒤집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목희 의원은 “지금 새누리당은 상식에 부합하는 행동을 하는 정당이 아니다. 정부와 새누리당이 비합리적, 비상식적 행태를 계속하면 어쩔 수 있나. 국민에게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밝혔다.

국조특위 홍보단장인 우상호 의원도 “원내 국정조사를 포기할 수 없지만 강력한 장외투쟁을 동반해야 한다”며 “오늘은 전략전술 전환의 시기가 돼야 한다. 전 지역의 동시 홍보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학영 의원은 “장외진지를 빨리 만들어야 한다. 민주당의 지지자들이 바라는 것은 성과가 아니라 오히려 싸우는 의지를 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노영민, 유승희, 박영선, 김현미 의원 등도 장외 투쟁 필요성을 주장했다.

국조 특위 위원장인 신기남 의원은 “국정조사 합의를 이끌어낸 지도부의 노고를 평가하고, 원내에서 집중해 열심히 하자”고 밝혔다.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김한길 대표 기자회견에 앞선 현안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증인 채택과 출석담보, 국정조사의 정상화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중차대한 결정을 할 것”이라며 “이 모든 책임은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져야 함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