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동자 5천여 명 서울역 집결, “총파업 사수한다”

철도공사, 2000여명 무더기 직위해제 및 고발 조치...노조 “법적 대응 나설 것”

9일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한 전국철도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 철도노조)이, 오후 2시부터 전국 5개 지방본부별로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했다.

서울지방본부 소속 조합원 5천여 명은 서울역에 집결해 집회를 벌였으며 부산지방본부(부산역), 대전지방본부(대전역), 영주지방본부(영주역), 호남지방본부(전주역) 등도 같은 시간 동시다발 집회를 개최했다.


철도노조는 9일 오전 9시부터 수서발 KTX 분발 민영화 저지를 위한 총파업에 돌입한 상황이지만, 정부와 철도공사가 복귀 명령에 따르지 않는 파업 참가 조합원에 대해 직위해제 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현재 철도공사는 조합원 2,167명을 직위해제 했으며, 이후 야간조 조합원들에 대해서도 추가로 직위해제를 강행할 전망이다. 또한 공사는 이날 오전 100명 이상의 노조 지도부들을 상대로 경찰에 고발조치한 상태다.

엄길용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 쟁의대책위원장은 서울역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같은 철도산업을 수천 억 들여 자회사 계열사로 만들 이유가 뭐가 있나. 끝까지 민영화가 아니라며 거짓말을 일삼는 정부와 철도공사에 맞서 철도노동자들이 투쟁의 깃발을 올렸다”며 “철도노동자들은 아무리 어려워도 단결, 투쟁해 온 전통이 있다. 민영화 저지투쟁 역시 그간의 전통을 이어받아 강고한 투쟁으로 승리를 쟁취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수서발 KTX가 분할 민영화될 경우 4천억 원의 손해가 날 것이라고 말한 것은 철도공사였고, 철도공사 사장은 취임 전 철도 민영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하지만 철도공사는 이제 와서 운전, 차량, 역사, 시설, 전기 등 철도산업을 조각조각 내려 하고 있다”며 “게다가 철도공사는 국민의 철도를 지키기 위해 파업에 나선 노동자들에게 겁박과 탄압만을 일삼으며 징계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김 위원장은 “하지만 우리 철도노동자들은 국민의 철도를 사수하고, 철도 주권을 지켜내기 위한 거대한 총파업에 나섰다”며 “마지막으로 정부와 철도공사에 경고한다. 철도민영화 획책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전국의 철도노동자들은 내일 이사회를 넘어 이후 철도 주권을 위한 총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철도노조의 파업을 엄호하기 위해 11일 연대 파업을 예고한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어떤 탄압과 어려움이 따르더라도 여러분의 동지들과 한 약속, 파업 지도부들과 한 약속을 지키며 파업 투쟁을 승리로 이끌자”며 “민주노총도 16개 연맹, 16개 지역본부에서 11일 경고 연대 파업을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여러분의 강고한 투쟁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파업 출정식에는 민주당과 정의당, 통합진보당 등 야당 의원 및 지도부들도 참석해 연대의 뜻을 전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국민들이 여러분 뒤에서 박수를 보내고 있다. 승리는 여러분의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미 정의당 부대표는 “정의당 역시 철도노조 파업 대오에서 이탈하지 않고 끝까지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희성 통합진보당 최고위원은 “통합진보당 10만 당원이 댓글부대로 나서 국민들에게 철도 민영화의 진실을 알리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서울지방본부는 이날 총파업 출정식에서 투쟁지침을 발표하고 △본부 전 조합원은 총파업을 사수하고, 10일 서울사옥에서 열리는 철도공사 이사회 저지를 위해 09시 서울역 서부광장으로 집결한다 △본부 전 조합원은 11일과 14일 열리는 철도민영화 저지 범국민대회에 참가하고, 사측과 정부의 탄압에도 흔들림 없이 중앙쟁의대책위원장의 명령을 기필코 사수한다 등을 결의했다.

한편 필수유지업무자를 제외하고 현재 파업에 참가하고 있는 철도노조 조합원은 1만 150명이며, 파업 참가율은 76.45%다. 노조 측은 철도공사의 노조 간부 고소와 직위해제 등의 조치에 대해 이후 무고죄, 부당노동행위 등으로 법적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철도노조 중앙대책위원회는 입장을 발표하고 “조합원과 가족들에게까지 문자로, 전화로 징계 위협을 하고 노조 간부들에 대한 고소고발과 직위해제 협박을 하고 있다”며 “아무리 우리의 파업을 불법으로 매도해 가려 해도 이 파업이 정당하고 합법적이라는 사실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