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노동자 민중 10만 명, ‘총파업’ 도심 집결

“12월 28일, 박근혜 정권의 몰락이 시작됐다”

민주노총이 28일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전국의 노동자, 빈민, 시민 등 10만 명이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서울 도심으로 집결했다. 철도노조 파업이 20일째 장기화 되고 있고, 22일에는 민주노총을 강제 침탈하는 등 정권의 노동 탄압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노동계와 시민사회는 박근혜 정부와의 전면전에 접어든 양상이다.

민주노총은 28일, 총파업에 돌입한 뒤 오후 3시부터 서울시청 광장에서 ‘민영화 저지! 노동탄압 분쇄! 철도파업 승리! 민주노총 1차 총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전국에서 상경한 조합원 6만 5천 여 명과 빈민, 장애인, 정당, 시민사회 등 총 10만 명이 집결했다.


성난 노동자 민중 10만 명, ‘총파업’ 도심 집결...양 노총, 정부와 ‘전면전’ 선포

이 날 집회에는 민주노총 강제 침탈을 비난하며 모든 노정 대화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한 한국노총도 참여하면서, 노동계와 정부의 대치 양상이 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에 맞선 2, 3차 총파업을 조직하겠다고 선언했으며, 문진국 한국노총 위원장 역시 박근혜 정권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신승철 위원장은 “지난 12월 22일 무엇을 보았나. 그날 박근혜 정권은 12시간 생중계로 자신의 가면을 벗어던졌다. 탄압은 생생했고 타협을 금지됐다. 우리는 독재를 보았다”며 “박근혜는 실수한 것이다. 이제 우리의 차례가 왔다.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권에 대한 전면 투쟁을 선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정부는 철도, 의료 등 모든 공공재를 민영화하여 이기적 경쟁 속에 국민을 밀어 넣고 있다.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에 맞서 투쟁하자”며 “1월 9일 민영화를 막고 민주노총 사수를 위한 2차 총파업을 조직하자. 그리고 2월 25일 박근혜 취임 1주년에 또 다시 투쟁의 함성으로 서울을 뒤덮자. 파업의 권리를 찾고 민주주의를 찾아오자”고 강조했다.


문진국 한국노총 위원장 역시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노동운동의 심장부인 총연맹에 공권력을 투입한 사례가 결코 없다. 현 정권은 스스로 노동운동을 탄압하는 반노동 정권이라는 점을 인정했다”며 “정부의 노동탄압에 맞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하나가 돼야 한다. 정권과의 투쟁에 있어서 만큼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결코 둘이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위원장은 “노동자는 대화를 요구하지만 저들은 그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있다. 이것이 국민의 목소리이며 노동자의 함성임을 저들에게 보여주자”며 “우리는 강력히 요구한다. 정부는 공권력 남용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를 문책하고 대화와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노총 산별연맹 대표자 16명은 ‘총파업 투쟁 결의문’을 발표하고 “노동자의 반격은 이제 시작”이라며 △민주노총 전 주직은 ‘총파업 투쟁본부 체계’로 전환해 총력투쟁의 태세를 갖출 것 △12월 31일과 1월 3일 두 차례 잔업-특근 거부 투쟁을 진행할 것 △오늘 1차 국민총파업을 시작으로 1월 9일과 1월 16일, 2, 3차 총파업을 조직할 것 △박근혜 취임 1년이 되는 2월 25일,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해 국민총파업으로 범국민 투쟁을 전개할 것 등을 결의했다.

“12월 28일, 박근혜 정권의 몰락이 시작됐다”

철도노조 파업이 20일째 장기화되고 있지만, 지난 27일 밤 국토부가 수서발 KTX 주식회사 면허 발급을 강행하면서 투쟁의 분위기는 고조되고 있다. 철도노조는 정권의 강공책에 맞서 중단 없은 파업을 이어가겠다고 선언했고, 야당과 시민사회 역시 촛불 집회를 이어가며 철도 파업을 지지하고 나섰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전화연결을 통해 “조계종과 국회가 중재에 나선 상황에서, 국토부는 뭐가 그리 무서워 야밤에 면허 발급을 강행했나. 철도노조는 결코 국토부의 면허 발급을 인정할 수 없다”며 “이는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해결하라는 국민의 염원을 무시한 대국민 선전포고다. 사회적 대화기구를 구성하자는 노조의 최소한의 요구마저 거절한다면, 철도노조는 해를 넘기는 중단없는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재 조계사에 피신해 있는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의 아들도 무대에 올라 “파업 장기화를 초래하는 철도공사 임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더 큰 권력과 힘을 가지고 있으면서 왜 책임을 노동자들에게만 전가하나”고 비판하며 “가족들이 믿고 있으니 철도노조 조합원들은 힘 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영국 민변 변호사는 “노동자의 헌법적 권리를 무력으로 짓밟고, 국민철도를 자본에 팔아 넘기고, 밀양 주민들을 사지로 몰아넣는 정권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변호사들이 거리로 나섰다”며 “철도노조의 파업은 국민의 철도를 위한 국민의 파업이다. 죄가 성립되지 않는 철도노조 지도부에 대한 체포영장은 그 자체로 무효임을 선언한다. 또한 노동자의 심장부인 민주노총을 군홧발로 짓밟고 노동3권을 부정하는 정권의 폭거에 맞서 노동자의 총파업을 법의 이름으로 합법임을 선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 결의대회가 끝난 오후 4시 경 부터는 같은 장소에서 ‘멈춰라! 민영화, 힘내라! 민주노총, 밝혀라! 관건부정선거’ 집중 촛불이 개최됐다. 민주당, 정의당, 통합진보당, 노동당 등 야 4당도 이 자리에서 박근혜 정부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박근혜 정부는 지난 일요일 민주노총을 침탈하며 드디어 독재의 길로 들어섰다”며 “이 독재의 길을 그냥 두고 볼 수만은 없다. 모두 총궐기해 막아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오병윤 통합진보당 의원 역시 “시작부터 잘못된 박근혜 정권을 끌어내리자. 모두 함께 이 난관을 돌파해 민주주의를 뿌리내리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원석 정의당 의원은 “기초적이고 상식적인 소통과 절차를 무시하는 정권은 국민들에게 굴복하라고 한다. 서서 죽더라도 무릎을 꿇을 수는 없다. 오직 믿을 수 있는 것은 국민의 힘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이용길 노동당 대표는 “박근혜 정권이 공권력으로 밀어붙이며 전 국민을 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오늘은 전 국민의 총파업이다. 박근혜 정권이 스스로 퇴진하지 않으면 국민 총파업을 통해 끌어내리겠다”고 선언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집회가 마무리 된 오후 5시 30분 경부터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으로 집결해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