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 여야 의원, “철도 소위원회 구성, 노조 파업 철회 합의”

민주노총, 철도노조 “환영한다”...노조 측도 30일 오후 경 기자회견 예정

국토위 소속 여, 야 의원들이 국회에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구성하는 대신 철도노조가 파업을 철회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에 따르면, 국토위 소속의 강석호 새누리당 의원(국토위 간사),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 이윤석 민주당 의원(국토위 간사), 박기춘 민주당 의원과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30일 오전,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구성하는 즉시 파업을 철회키로 합의했다.

국토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전 11시 10분 경,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산하에 철도산업발전 등 현안을 다룰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 설치 △동 소위원회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여야, 국토교통부, 철도공사, 철도노조,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정책자문협의체 구성 △철도노조는 국회에서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구성하는 즉시 파업을 철회하고 현업에 복귀할 것 등을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과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 구성은 여야 동수로 하며, 소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맡기로 했다. 국토위는 오늘 상임위를 열고 곧바로 소위원회 구성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에 따르면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과 박기춘 민주당 의원은 김명환 위원장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합의를 도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날 오전부터 박기춘 민주당 의원은 이 같은 합의사항을 발표하며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나섰으며, 민주노총과 철도노조는 ‘오보’라며 이를 부인했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오전 10시, 조합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언론보도에 흔들리지 말라”며 “모든 것은 위원장 명령만으로 한다. 파업대오를 유지하고 위원장의 명령을 기다려 달라”고 공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민주노총은 여,야 의원들의 기자회견 직후, 입장을 발표하고 “철도노조는 이를(여야 의원과 철도노조의 합의) 환영하고 내부 절차에 따라 의견을 수렴하여 노사실무교섭은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며 “민주노총은 12시에 긴급 투쟁본부대표자회의를 소집해 내부 논의를 진행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과 공공운수노조연맹, 철도노조는 내부 논의절차가 끝나는 대로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철도노조 파업 철회여부와 관계없이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은 변함없이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철도노조도 입장을 발표하고 “여야 합의를 환영한다”며 “합의한 대로, 국토교통위소위원회 구성을 확인한 뒤 노동조합의 파업철회 및 복귀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현재 노사교섭도 진행 중인 만큼, 여야 합의에 준해서 노사교섭에서도 진전된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파업 , 철도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gjg

    백기 투항 입니다.

  • 69

    힘이 있을때 제대로 싸워 승리를 쟁취못하면 처절한 보복을 당한다는 것은 역사의 자명한 진리!
    철도노조가 투쟁의 주도권을 민영화추진정당 민주당에게 준 것, 연대파업을 조직못하고 보수정치권 합의환영한 민주노총은 패배자, 배신자로, 멍청한 집단이란 오명을 뒤집어 쓸것이다
    ㅉㅉ..

  • 조합원

    철도노조는 나름 현실적이고 최선의 선택을 한 것이겠지만,

    28일 연대조합원으로 집회에 참여하고,

    이후 투쟁을 기대한 저로서는 다소 이 합의안을 받아들이는 데 대해 과연 최선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결국 끝까지 투쟁을 한 조합원들이 징계되고,

    결국 사측과 정치권의 결정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형국인데,

    조합의 생존 차원에서도 잘 한 것인지 의문이고,

    한국사회 민영화 및 사회 전반적인 사익 극대화 흐름과 싸우는데는,

    결국 정규직, 대공장의 안정된 노동자들이 아니라,

    비정규직, 알바연대 같은 실업자 노동조합, 비조직 불특정 촛불같은 시민연대가 희망인 것인가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한편으로는 오랜 파업기간 동안 고생한 노동자 분들에게 복직하셔도 힘내시라고 응원을 보내며,

    뭔가 남의 일이지만, 남일 같지만은 않은 이번 합의와 파업철회 기사를 보고 댓글을 답니다.

  • 결사항전

    "힘이 있을때 제대로 싸워 승리를 쟁취못하면 처절한 보복을 당한다는 것은 역사의 자명한 진리!
    철도노조가 투쟁의 주도권을 민영화추진정당 민주당에게 준 것, 연대파업을 조직못하고 보수정치권 합의환영한 민주노총은 패배자, 배신자로, 멍청한 집단이란 오명을 뒤집어 쓸것이다"

    댓글 69번님의 글 동감합니다
    이런식의 파업철회는 민주주의와 민주노조운동을 올곧게 지켜나갈려는 노동자 민중의 등에 비수를 꼽는 행위라 생각합니다. 분노스럽습니다. 자결하고싶은 심정입니다.

    -울산현대미포조선 노동자 김석진-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