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첫 의총서 기초 무공천 정면돌파...“희생하면 신뢰 얻어”

노 전 대통령 언급하며, “정권교체는 국민 신뢰부터”

무수한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안철수·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기초선거 무공천 정면 돌파에 들어갔다. 통합의 최대 명분이 흔들리면 더 큰 혼란을 자초할 수 있어, 당내 논란을 조기에 잠재우고 문제점 해결을 위한 단계로 가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새정치연합 지도부는 30일 안철수 공동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담을 요구한데 이어, 31일 오전 의원총회와 길거리 서명운동을 통해 본격적인 굳히기에 들어갔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31일 통합 후 첫 번째 의원총회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두 번이나 언급하며 정면 돌파를 당부했다. 묵묵히 신뢰의 길을 걸었던 노 전 대통령처럼, 국민을 믿고 무공천 약속을 지키면 진심을 믿어줄 것이라는 주장이다.

안철수 대표는 “우리가 다수당이 되고 정권교체를 하기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한 가 고민해봤다”며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국민을 믿고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바보 같다는 평도 들으시면서 끊임없이 자기를 희생하는 모습을 보이셨고, 국민들은 (그 모습을) 잊지 않고 결국 대통령까지 만들어 주셨다. (무공천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국민을 믿고 가야한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새정치연합 후보들이 손해를 보는 희생을 통해 약속을 지키는 모습이 더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많은 정치세력들이 눈앞에 있는 좁쌀만 한 이익도 내려놓지 않으려고 했다”며 “우리가 큰 희생이지만 국민을 위해 과감히 포기하고, 훨씬 중요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드릴 때 (국민이) 우리의 진정성을 인식하고, 수권정당의 믿음직한 느낌을 국민께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새정치연합은 의총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의 후보 시절 기초의원 공천폐지 공약 동영상을 시청하기도 했다.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는 영상 속 박근혜 대통령이 무공천을 약속할 때마다 박 대통령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북에게는 신뢰프로세스를 요구하면서 야당과 국민과의 신뢰프로세스는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며 “정치인의 공약은 국민과의 사회계약이다. 대선공약대로 기초선거 공천을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새정치연합은 4월 국회 핵심 키워드로 무공천 약속과 함께 민생과 새정치 실천을 내세웠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내일부터 시작하는 4월 임시국회에서 새정치연합의 새로운 면모를 어떻게 보여드릴지 실천해 나가야한다”며 “우리 중심기조는 민생과 약속과 새정치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전 원내대표는 “4월 국회에서 △세 모녀 복지 3법 △사상 최악의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국민피해구제 △84주 째 상승하는 전월세 문제와 국민주거안정화 △내수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위한 최저임금 문제에 보다 책임 있게 추진해나가야 한다”며 “국민과의 약속에도 총력을 기울여 국민공감과 설득을 얻어내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반면 진보정당들은 민주당의 기초선거 무공천 드라이브를 강하게 비판했다.

천호선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상무위원회를 열고, “정의당은 대선 이전부터 기초선거공천폐지가 정치개혁에 얼마나 역행하는 것인지 일관된 입장을 견지해왔다”며 “기초공천 논란을 중단하고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고 새정치연합에 제안했다.

윤현식 노동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당정치의 포기를 ‘새정치’라고 우기는 새정치연합의 착란이 언제 멈출지 모르겠다”며 “분식집에서 단무지를 제공하지 말라는 것을 법으로 정하려는 발상을 ‘새정치’라고 우기는 건 유권자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