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언론 자처한 ‘국민TV’, 노사갈등으로 ‘제작거부’ 사태

“회사가 노조 탄압, 부당징계, 부당 인사, 조직개편 시도해”

대안언론을 자처해 왔던 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가 노사 갈등으로 무기한 제작 거부 사태를 맞았다. 노조 측은 2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가 부당징계 및 노조활동 탄압, 일방적 인사발령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며 22일부로 무기한 제작거부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갈등은 지난 1월 노종면 국장 퇴사 이후다. 고우 국장 대행이 4.16 세월호 1주기 특집 리포트 송출 중단을 단독으로 결정한 것과 관련 해당 기자가 문제를 제기하자 반성문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방적으로 결정된 조연출의 생방송 뉴스 진행에 대한 담당 PD의 문제제기에 대해서도 경위서 제출을 요구하며 갈등이 불거졌다.

이에 17명의 직원들은 국장과의 대화를 위해 제안서를 전달했으나 대화를 거부당하면서 사태가 악화됐다. 이후 13명의 직원들은 5월 19일과 20일 양일에 걸쳐 <고우 국장님 대화좀 합시다> 등의 대자보를 사내 세 군데에 걸쳐 게시했으나 모두 철거됐다. 사측은 대자보 게시와 관련한 진상조사를 실시한 후, 20일 직원 12명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노조 비대위원장은 정직 2개월, 노조 부위원장과 비대위원은 각 감봉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 조합원 9명은 견책조치가 내려졌다.

노조 측은 징계에 앞서 회사가 일방적인 조직개편을 공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일 사측은 조연출 생방송 진행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제작국 PD를 포함한 2명을 사무국 사업팀으로 발령 조치했다. 보도국은 사실상 폐지됐다. 노조는 “사측이 국민TV의 출범 이유인 ‘공정보도’의 가치마저 내버렸다. 경제논리에 입각해 국민TV의 대표 보도프로그램인 <뉴스K>를 폐지 수준으로 축소했다”며 “이는 지난 6월부터 진행된 방송개편 TF의 논의 과정을 모두 무시한 채 사무국과 이사회의 의도만 전적으로 반영된 결과”라고 비판했다.

프리랜서 해고 사태와 노조 탄압 문제도 불거졌다. 사측은 지난 15일, 프리랜서 아나운서 2명에게 비효율의 이유를 들어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프리랜서들이 노동조합에 가입한 것을 두고 노동법과 단체협약을 위반했다며 노조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현재 노동조합에는 36명의 노동자들이 가입돼 있으며, 그중 방송 송출 기술직 8명은 계약직 프리랜서다. 이번 제작거부에는 20여 명의 조합원이 참여했다.

노조는 “사측은 이 계약직 직원들에게 노동조합 활동에 참여하면 계약상 불이익을 주겠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협박을 일삼았다”며 “노조 아님 통보 이후 사측은 노동조합과 어떠한 대화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1일 밤, 미디어협동조합 조합원들이 중재를 제안해 놓은 상태지만 빠른 시일 안에 중재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노조 관계자는 “노조는 중재 제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중재단이 빨리 꾸려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촉구하고 있는 상태지만, 사측이 이에 동의할지는 미지수”라며 “오늘 기자간담회에서도 사측은 ‘어디로부터도 중재 제안을 받은 적이 없다’며 원칙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상운 국민TV 사무국장은 이와 관련해 “회사는 절차와 규정에 따라 징계결정, 조직개편안, 인사발령을 낸 것이다. 노조와의 교섭 과정에서 대화가 결렬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중재 또는 협상의 대상으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회사가 대화를 거부한다는 주장도 맞지 않다. 7월 17일 직원조회에 와 달라고 했지만 참석을 거부했다. 내일 8시 직원조회도 소집해 놓은 상황이다. 대화를 하고 싶다면 거기서 하면 된다. 또는 정말 대화할 의지가 있다면 이사장, 경영진에 공식적으로 대화를 제안하는 노력을 해야 하지 않겠나”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