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영석밴드에게 부치는 노래 - 태초에 분노가 있었다[1]

[맑스코뮤날레](기고) - 제3회 맑스코뮤날레의 기쁨을 공유하며

“이씨 니가 시키는 대로 내가 다할 줄 아냐” 불끈불끈 외치는 비명이, 외침같은 비명이, 외침같은 분노가 땅거미처럼 내 삶의 시간을 잠식...

"생활에 밀착한 반자본주의적 전망을"

[맑스코뮤날레](개인발표 세션2) - 대안을 찾아서

29일 ‘대안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열린 개인발표 세션은 에너지, 부동산, 영어교육 분야에서 신자유주의와 세계화에 맞서는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였...

"조용한 뜨거움.. 롱런이 가능하다는 느낌이다"[3]

[맑스코뮤날레](인터뷰) - 강내희 집행위원장

1회 때는 처음이라 많은 연구자와 활동가들의 관심을 끌었던 것 같다. 조직위원으로도 많이 참여했는데 2,3회로 가면서 다소 줄었다. 하지만 꾸준...

[포토뉴스]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1]

[맑스코뮤날레](문화행사) - 맑스주의 끝나지 않은 축제!

토마토에 푹 빠진 맑스, 예나 지금이나 할 일 많아 보이기는 마찬가지다.

자본주의 사멸 '이행전략'과 ‘국가’에 대한 논쟁

[맑스코뮤날레](전체주제3) - 코뮨주의에 대한 두 가지 시각

'문화사회론'을 주창한 이득재 교수는 이행과제로 ‘생태문화사회 구성체’에 대한 요강을 발표했고, 정남영 연구원은 ‘비물질노동의 헤게모니’경향성을...

사회주의 대안으로서의 참여계획경제 논의[1]

[맑스코뮤날레](경상대사회과학연구원) - 21세기 사회주의를 위한 대안적 경제전략

이 토론은 서로의 차이점을 확인하고 날선 대화가 오고가는 공방전이기보다는 참여계획경제 모델을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보완해야 할 점들...

혁명의 어제, 오늘, 내일[1]

[맑스코뮤날레](개인발표 세션1) - 다양한 혁명 담론, 그리고 가능성

남구현, "자본 지구화 지양하는 계급정치 펼쳐야"[2]

[맑스코뮤날레](진보평론/노동자의힘) - 신자유주의와 21세기 사회주의

백원담 선생은 현실과 역사과정에 대해서 내면을 세밀하게 들여다보면서 성찰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그리고 당은 언제든지 깃발들면 건설할 수 있...

Again 1907, 그 기억의 정치학

[맑스코뮤날레](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 한국기독교의 반민주세력화와 그 역사적 뿌리에 대하여

2007년 현재 한국기독교가 대대적으로 기념하고 있는 소위 1907년 평양대부흥운동에 관한 새로운 관점의 해석을 제기하고, 이 평양대부흥운동을 ...

불붙은 한국학술진흥재단 기금 활용[4]

[맑스코뮤날레](전체주제2) - 계급혁명인가 분자혁명인가

뜻밖에 학술진흥재단 기금 활용 문제가 큰 쟁점이 되었다. '국가'와 '자율'을 둘러싼 해묵은 논쟁이 예상되었으나 연구자들의 현실적인 문제와 연동...

“‘포스트 FTA’ 넘어서는 생태문화사회로의 전환이 핵심”

[맑스코뮤날레](문화과학) - 대안세계를 위한 문화사회운동

제3회 맑스코뮤날레 ‘문화과학’ 주관의 세션에서는 포스트 FTA 시대를 넘어서는 대안사회 ‘코뮌적 생태문화사회’를 제시하며 이를 위한 코뮌적 문...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