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통진당 비례경선 총체적 부정·부실 다시 확인[11]

검찰, 신·구당권파 모두 구속 영장...“진보정치 다시 조롱거리 전락”

4.11 총선 당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신구당권파 할 것 없이 총체적인 부정이 있었다는 1차 진상조사 결과가 검찰수사로 다시 확인...

구당권파, “당원수 변동 없다, 신당 참여 3천여 명”[3]

이상규, 박근혜 행사 참석한 심상정 비판...“국민 판단 받아야”

통합진보당 탈당을 주도했던 진보정치 혁심모임의 핵심인사들이 13일 모두 탈당을 마무리했지만 당원 수는 지난해 12월과 큰 차이가 없다고 구당권파...

이석기 “통합진보당에 대한 공세, 야권연대 파괴 음모”[4]

“비례후보 총사퇴 문제 푸는 길 아냐...진상규명 먼저해야”

이석기 당선자는 “이번 사건의 본질 중 여러 가지 중의 하나가 이번 진보당에 둘러싼 색깔공세와 부정의혹이 야권연대를 파괴하려는 불순한 음모도 있...

한대련 주류와 통합진보당 당권파의 밀월관계[57]

선거 승리 위해선 부정도 마다않아...“우리는 0%도 잘못하지 않았다”

점거와 의장단 폭행 등 초유의 폭력사태가 발생한 12일 통합진보당의 중앙위원회 의장석에는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이하 한대련)’ 소속 대학의 ...

통합진보당 당원, 당사 앞에서 분신[11]

전자투표 무효 주장...비정규센터 소장

14일 오후 6시께 서울 대방동 통합진보당 당사 앞에서 박ㅇㅇ(44세, 남성) 통합진보당 당원이 분신을 시도했다.

통합진보, 혁신 비대위 의결...이석기 사퇴할까?[3]

장원섭 사무총장 해임 후 공동 대표단도 사퇴

반면 이석기 당선자 사퇴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당과 민주노총 일각에선 당권파 그룹이 이석기 당선자를 무리하게 지키려다 당권의 핵심인...

유시민 “당권파, 정치적 욕심이나 이권 때문에 당권 못내놔”[6]

“당권파 쪽에서 대권이나 당권 같이 하겠다 제안해왔으나 거절했다”

유시민 통합진보당 공동대표가 당권을 내놓지 않으려는 당권파들의 행태가 정치적 욕심이나 이권이 관련된 것 같다는 발언을 해 파문이 예상된다. 또한...

조준호, “민주노총, 당에 대한 애정 거두지 말아 달라”[5]

통합진보, 중앙위 전자투표 결과 나오면 대표단 3인 사퇴

“노동자와 기층 대중이 저희에게 맡겨준 임무에 부응하지 못한 것을 죄송하다. 하지만 애정과 관심을 거두지 말아 달라. 비 온 뒤에 더 단단한 대...

통합진보당 전자회의 속개...당권파, 서버 끊고 중앙위 부정[10]

장원섭 사무총장, “온라인 중앙위 무효”...심상정, “당권파가 의도적으로 무산”

심상정, 유시민 공동대표는 13일 오후 2시 30분, 인터넷 생중계로 중앙위원회 속개 방안을 토론한 후 5시 30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후 8시...

김영훈, “통합진보당 폭력사태 용납 안 돼...후속조치 논의”[2]

민주노총, 14일 산별대표자회의, 17일 중앙집행위원회 개최...대응책 마련

김영훈 위원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물리적 폭력사태는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화 될 수 없는 행위로, 민주노총은 이를 용납할 수 없다”며 “특히 ...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 무기한 정회 선언[27]

[6신 : 23시 30분] 당권파 단상점거 이어져...전자회의 가능성도 점쳐

정회를 거듭하던 중앙위원회는 단상 점거시도까지 벌어졌다. 거듭 성원확인을 요구하던 당권파 참관인들은 무대 앞으로 달려나가고 단상 위로 뛰쳐 올라...

통합진보당 중앙위 고함과 욕설 속에 진행[6]

[2신 : 15시40분] 이정희,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 직전 사퇴...긴장 고조

회의장 뒤쪽 참관인 석에 자리 잡은 200여명의 당권파 쪽 당원들은 ‘강행처리 반대’, 당원 총투표 실시‘ 등이 적힌 손피켓을 들고 ‘명부확인’...

민주노총 중앙집행위...당권파 vs 비당권파 치열한 공방[11]

일부 당권파 쪽 중집위원 퇴장...“민주노총 치부 드러나...기자회견 취소”

이번 중앙집행위원회는 장시간 진행된 만큼, 당권파 계열과 비당권파 계열의 치열한 논쟁이 이어졌다. 김영훈 위원장은 ‘당의 진상조사보고서 논란에도...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