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기간연장은 비정규직 확대”

통계청 자료 분석...비정규직 기간 연장 논의되자 비정규직 증가

한나라당은 비정규직의 대량해고를 막겠다며 단독으로 국회 개원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런 정부여당의 행동이 오히려 비정규직 노동자를 늘리는 데 한 몫...

한나라당 단독 국회개원 강행[1]

야당 “독재 선언, 죽을 각오로 막는다” 반발

한나라당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23일 오전 단독으로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국회 사무처에 제출했다. 국회법대로 처리...

쟁점 의견교환 한 2차 ‘5인 연석회의’

3차는 23일...“반드시 합의” 급한 정치권

비정규법 논의를 위한 ‘5인 연석회의’ 2차 회의가 22일 오후2시 한국노총에서 열렸다. 회의는 오후 5시까지 3시간 동안 진행됐다.

비정규법 ‘5인 연석회의’ 첫 회의 열려[2]

개정 문제 우선논의, 7월 전 3차례 회의 열기로

18일 오후 2시 국회 귀빈식당에서 비정규법을 놓고 노동계와 정치권이 구성한 ‘5인 연석회의’ 첫 회의가 열렸다.

비정규법 5인 연석회의에 민주노총 참가[1]

비정규직 정규직화 지원 쟁점화..정치적 타협 시도 시 틀 깰 것

민주노총은 17일 14차 중앙집행위원회의에서 환경노동위원회 교섭단체 여야3당이 제안한 ‘비정규직법 5인 연석회의’에 참가하기로 결정했다.

“현행법 유지나 유예 모두 대안이 될 수 없다”

비정규직법의 올바른 개정을 위한 법률단체 토론회 열려

조경배 교수는 입법적 대안으로 “기업의 통상적이고 영속적인 업무에는 비정규직의 사용을 금지하고 일시적·임시적 수요에 대하여만 기간제를 허용하는 ...

한나라당 ‘비정규법 시행 유예’ 당론 결정

유예기간 및 법 처리시한 환노위로 넘겨...한국노총 출신 의원들 반대

한나라당이 11일 비공개 의원총회를 통해 ‘비정규법 시행 유예’로 당론을 결정했다.

한국노총 “비정규법 정쟁 대상 삼지 마라”

한나라당 안 ‘반대’...“정규직 전환 지원책이 우선”

한나라당이 비정규법 시행 ‘2년 유예’로 당론을 모아가고 있는 것에 정책연대를 맺고 있는 한국노총이 “비정규법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라”며 ...

한나라 비정규법 ‘2년 유예’로 가닥

이번 주 당론 결정...6월 국회 처리는 불투명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의원의 다수가 고용기간을 2년 연장하자는 정부안 보다 법 시행 2년 유예 의견을 갖고 있다고 신성범 한나라당 원내공...

긴급당정협의 6월 국회 비정규법 처리 약속

당정 “민주당 비정규법 상정 안 해 고용대란” 한목소리 비난

한나라당과 노동부가 8일 오전 11시 국회 한나라당 원내대표실에서 만나 “6월 국회가 열리는 대로 비정규법 개정을 추진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