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철 출석 '김성호 청문회' 개최 '빨간불'

한나라-민주 '증인 채택' 공방.. 김용철 "내가 출석해서 뭐하냐" 반발

7일로 예정된 김성호 국가정보원(국정원)장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증인 채택 문제로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지고 있다.

한나라 "김용철과 홍만표 모두 불러라".. 민주 "물타기 말라. 일정 미뤄질 수 있어"

한나라당은 "김용철 변호사(전 삼성그룹 구조조정본부 법무팀장)의 허위폭로 사실을 밝히겠다"며 인사청문회에 김 변호사와 함께 홍만표 법무부 홍보관리관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고 있고, 이에 대해 통합민주당이 "증인 김용철을 청문하기 위해서 또 다른 증인을 신청하는 것은 물타기"라며 반발하고 있다.

또 김용철 변호사 역시 인사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을 수 있음을 강력 시사하고 나서 청문회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초 한나라당민주당은 7일 오전 간사 간 협의를 통해 증인 채택과 개최 시기 등을 포함한 청문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증인 채택과 관련해 양당의 입장 차가 커 합의 도출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의 홍만표 홍보관리관 증인 채택 요구와 관련해 최재성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김성호 내정자를 청문하기 위해 견해가 다른 증인을 채택할 수는 있지만, 증인이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증언하기 위해 또 다른 증인을 채택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한나라당이 청문회를 방해하기 위해 교란전술을 쓰는 것으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양당이 증인 채택에 합의한다손 치더라도, 증인들이 내일 곧 바로 국회 출석이 어려울 수도 있다. 최재성 원내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김 변호사가 바로 출석할 수 있다면 내일 인사청문회가 예정대로 진행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인사청문회법에 의거해 개최 5일 전에 송달받을 수 있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증인 채택 문제 등이 합의되지 않을 경우 "정상적이고 합법적 절차를 거칠 때까지 청문회는 순연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용철 "내가 출석해서 뭐하느냐"

한편, 김용철 변호사는 홍만표 홍보관리관과 함께 청문회에 설 경우,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져 인사청문회 개최는 더욱 불투명해지고 있다.

김 변호사는 인사청문회 출석 여부와 관련해 "내가 출석해서 뭐하느냐. 나가나 안 나가나 명예훼손과 위증 혐의로 고소당할 것"이라며 "청문회 증인으로 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6일 CBS가 보도했다.

CBS에 따르면, 김 변호사는 한나라당의 홍 홍보관리관 증인 채택 움직임과 관련해 "홍 홍보관리관을 내 상대 증인으로 채택하겠다는 데 내가 어떻게 후배 검사와 같이 나갈 수 있느냐"며 "만약 한 자리에 서면 그와 적대행위를 해야 하는 데 그 짓은 정말이지 하기 싫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 변호사는 "비공개로 청문회를 진행할 경우 출석할 수 있다"며 "아직 증인으로 출석하라는 통보를 안 받았으며, 요구할 경우 내 변호사와 사제단이 상의할 것"이라고 출석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