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해고 되었습니다”

강남성모병원 파견직 28명 결국 해고, 로비에서 농성 돌입

“신부님, 수녀님 가장 낮은 곳으로 임해 주십시오”

박정화 씨는 자신이 바쁘게 돌아다녔던 강남성모병원 로비에 주저앉았다.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그녀는 “일하고 싶다”를 외치고 있었다. 그녀는 오늘(30일) 자로 강남성모병원에서 해고가 된 파견직 노동자다. 그녀와 똑같이 해고된 파견직 노동자가 강남성모병원에는 28명 있다.

  오늘(30일) 오전 해고된 노동자들이 강남성모병원 로비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2006년부터 일한 그녀는 중환자실에서 일 해왔다. 그녀는 매일 중환자실에서 시트를 갈고, 침대를 닦고 소독을 하는 일을 해왔다. 위독한 환자들이 많기에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그녀의 일은 중환자실에서도 매우 중요한 일이었다. 그렇게 그녀는 2년을 일했다.

“평범한 주부였어요. 그런데 아이들도 많이 컸고 그래서 일자리를 구하다가 그래도 좋은 일하면서 돈 벌 수 있는 곳은 없을까 해서 인터넷에서 사회봉사파트를 클릭해 봤어요. 마침 강남성모병원에서 사람을 구한다는 광고가 있더라구요. 물론 돈을 버는 것이 목적이었지만 나쁜 일을 해서 자식들 입히고 먹이는 건 스스로 용서가 안되더라구요. 그래서 남에게 도움도 되면서 월급도 되는 일이 있으면 했어요. 결국 강남성모병원에서 일을 하게 되었고, 일을 하다 보니까 제 적성에도 맞더라구요”

그렇게 열심히, 신나게 일했던 그녀가 오늘, 로비에 앉아 자신이 돌봤던 환자들 앞에서 도와달라고 외치고 있었다.

“여기 앉아 있는 사람들 원래부터 큰 목소리 내는 사람들 아니에요. 근데 너무 무서워요. 세 번이나 용역들이 들이 닥쳐서 농성장을 부쉈어요. 너무나 무서워요. 너무나 두려워요. 오늘 저희를 지켜주세요”

  오늘 자로 해고된 박정화 씨

“저희들 소망은 정말 작은 것이에요. 일하게 해달라는 것입니다. 저희 계속 일하게 해주면 누구보다 열심히 일할 수 있어요.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말이죠. 저도 제 일터 이미지 나쁘게 하는 거 원치 않아요. 근데 만나달라고, 대화 하자고 (사측에) 수십 번 서신을 보내고 해도 응해주지도 않고 외면했어요. 방법이 없어요. 이렇게 앉아 있어도 쳐다보지도 않잖아요. 환자분들 정말 죄송해요. 근데 정말 이 방법 밖에 없어요”

그녀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이 법의 목적에는 “파견근로자의 고용안정과 복지증진에 이바지하고”라고 쓰여 있다. 그래서 이 법에서는 2년을 초과해서 파견직 노동자를 사용할 경우 사용자는 해당 노동자를 직접 고용해야 한다. 파견직 노동자의 고용안정에 이바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이다.

하지만 이 법이 사용자 손에 들어가면 파견노동자를 보호하는 법률이 아니라 2년을 근무한 파견직 노동자를 2년이 되는 즉시 해고하는 법이 되어버린다. 보호가 아니라 해고하는 법이 되는 것이다.


“월급을 더 많이 준다는 기업병원들도 있었어요. 근데 카톨릭이니까, 성모마리아를 생각하면 엄마 같잖아요. 그래서 나 같은 노동자도 따뜻이 품어줄 것 같은 이 병원에 들어왔어요. 신부님, 수녀님. 하나님의 뜻을 대신 사람들에게 전해주시는 분들이잖아요. 그런 분들이 우리같이 가난하고 힘든 사람들 안아주지 않으면 누가 합니까. 여기가 가장 낮고 낮은 곳이예요. 신부님, 수녀님. 제발 가장 낮고 낮은 이 자리에 와 주세요. 저희 소박한 단 한 가지 소원. 계속 일하게 해달라는 거 밖에 없어요. 부탁드려요. 신부님”

오늘 자로 해고된 파견직 노동자들은 “로비를 떠 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오늘 이 곳을 나가버리면 다시 들어올 수 없을 것 같기 때문이다. 노동자들의 바람은 자신이 일터에 벗어놓고 나온 유니폼과 신발을 다시 신고 신나게 일하는 것뿐이다.

태그

해고 , 농성 , 로비 , 파견 , 강남성모병원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꽃맘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dalimie

    내용을 입력하세요

  • 그러길래

    근데 수년간 일하면서
    자기계발을 했다면 비슷한 업종에서
    직장잡긴 쉬울텐데 그렇지 않나요?

  • zzz

    그러게 학교 다닐때 공부 안하고 노니까 나이먹어서 인간대우 못받지...공부 열심히 해서 의사 됐으면 이런일 없잖아...남들 공부할때 놀았으면 이정도 댓가는 당연한 예고 아닌가??

  • 원직복직

    위에 글 남긴 사람은 쥐박이처럼 양심도 없는 사람들 같네요. 응원은 못할망정 비아냥 거리는 수작이나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아무래도 병원에서 나온 것 같은데. 암튼 힘드시겠지만 굳건히 투쟁하여 복직 쟁취하시길 바랍니다.

  • 불씨

    나의 지갑속에는 신부님의 사진이 있다
    나는 가톨릭 교리를 받아들지 않는다 하지만 신부님과 수녀님들의 희생과 봉사의 삶은 예수의 삶과 "순명"이라고 인식한다.그럼으로 존경하고 종교에 대한 존중도 새롭게 인식하고 깨달아 가고 있다.
    "예수는 가난한 사람을 위해 존재한다."
    카톨릭 교회조직은 영리사업체가 아니다.나누고 함께한 성모병원의 구성원들 중 비정규노동자들을 이렇게 버려도 되는가?

    예전에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환자를 돌보든 의사가 1달 순익을 정리하며 신부님에게 자랑했다
    "병원장은 이달의 병원 수입이 이익이 났다고 하니,신부님이 무척 화를 내면서 우리는 가난한 사람과 병든자를 위해 존재하지 수익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씀 하셨다.-신부님 강론 말씀에서"

  • 쥐바기

    쥐바기가 왜 나와 흑백논리의 박정희 김일성 같은친구네
    생명소중하게 환자 잘 care 하는 능력있으면 다른병원에
    취업 잘될꺼 아니야. 지 생명만 소중한가

  • 계산기

    강남성모병원 비정규직 해고 해서는 안됩니다.해고된 파견노동자들이 원직복직 되도록 천주교에서 노력해주시길 바랍니다.

  • 비정규직철페?

    해고되는건 불쌍한데..사측에서 필요없다는데 이렇게까지 일을 하고 싶을까??다른 병원도 많은데..왜 굳이??나 같으면 더럽고 치사해서 다른 병원 가서 일하겠네...

  • 화물노동자

    열심히 공부하고 의사되면 평범한 노동자들을 무시하나보죠?대단한 벼슬인양.. 대단히 출세해서 지들은 아주높은 계층의 기득권을 가진것처럼 착각 하는 인간들.. 자고로 지식층이라 하면 존경을 받을수 있겠건만 ..에휴! 존경은 커녕 조롱거리가 되었으니..
    자고로 정의를 말하면서.. 하나님을 말하는 지도층 으로서의 모습은 혹 ! 위선자들이 아닌가 ???





  • 현장으로

    어제 집회 다녀왔는데 한 조합원의 발언에 참 눈물이 났습니다.
    꼭 승리해서 다시 병원 유니폼을 입고 즐겁게 일할수있었으면좋겠습니다 지지하고 연대하겠습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