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발 자회사, 현대제철 2천 비정규직 투쟁 부르다

[기고] 이강근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 인터뷰

문재인발 자회사, 현대제철 2천 비정규직 투쟁 부르다

문재인 정부의 자회사 정책이 공공부문에서 민간부문까지 이어지며 비정규직 투쟁이 고조되고 있다.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동자 약 2400명은 자회사를 거부하며 불법파견 문제 해결을 위해 싸우고 있다. 현대제철 당진공장 통제센터를 점거하며 투쟁한 지 27일, 이강근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지회장과 이야기를 나눴다.

135개 단체 “청년의 날 항의 연행자 12명 석방하라”

청년시국회의 종로서 항의 기자회견 “단호히 체제 전환 요구한다”

135개 단체 “청년의 날 항의 연행자 12명 석방하라”

‘청년의 날’ 항의 행동을 벌인 청년 12명이 연행된 가운데, 청년 단체들이 종로경찰서에 모여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뿐만 아니라 연행 관련 규탄 성명에 17일 오후 3시 40분 기준, 연서명 제안 2시간 만에 135개 시민사회단체가 이름을 올리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공정한 노동전환에 가려진 함정

[요즘 경제] 산업재편과 사회적 대화

공정한 노동전환에 가려진 함정

자본의 재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계급적 대립을 없는 것처럼, 혹은 없어져야 할 무엇처럼 생각할 필요는 없다. 그럴 수 없기 때문이다. 사용자들이야 말로 이 사라지지 않는 계급대립과 갈등을 명확히 인식하고 있다. 그들이 왜 항상 노사협력과 산업평화를 이야기하겠는가. 현실이 전쟁 같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온갖 경제매체가 동원돼 한 줌도 안 되는 노조를 악마화한다.

진짜 반유대주의에 맞선 싸움

[INTERNATIONAL2]

이스라엘과 시온주의 세력은 반유대주의를 이스라엘 국가 및 국가 정책에 대한 비판과 등치시킨다. 잘못된 이 반유대주의 논란의 핵심에는 수년간 유럽과 북미에서 학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 침해를 양산해온 국제홀로코스트추모연맹의 ‘반유대주의 실용정의’가 있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