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는 난자 매매 중

황우석 배아줄기세포 연구 지원 미즈메디병원 압수수색

인터넷 통한 난자 매매 적발되

소문으로 떠돌던 난자 매매가 사실로 확인되었다.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난자를 매매한 것이 적발된 것이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7일, 인터넷에 난자 매매 사이트를 개설하고 일본 불임 여성들과 한국 여성들 간의 난자 매매를 알선하고 국내 산부인과에서 시술까지 주선해준 혐의를 잡고 유 모 씨 등 10여 명을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난자 거래는 2002년부터 지난 달까지 4년 동안 이루어 졌으며, 이 기간 동안 일본에서 한국을 방문한 불임여성도 249명에 이르며 난자 제공 회원이 2,029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서초 경찰서는 지난주 금요일 강남 소재 모 병원 등 4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난자 매매 사실을 알면서도 시술 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차병원과 미즈메디병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즈메디병원은 황우석 박사의 배아줄기세포 연구에 함께하고 있으며, 미즈메디병원 노성일 원장은 병원의 영리법인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통령 직속의 의료산업선진화위원회에 참여하고 있기도 하다.

생명윤리법 허점 드러나

현행 생명윤리법에서는 난자를 자발적으로 기증하거나 기증받는 것은 허용하고 있지만 매매하는 것은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난자 판매를 알선한 사람보다 판매자의 처벌이 강력하고, 인공수정 전반에 대한 구체적인 법안이 없어 이번 사건으로 생명윤리법의 허점이 명확하게 드러난 것이다라는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한재각 민주노동당 정책위원회 연구원은 “경제적으로 궁핍한 처지에 있는 여성들이 자신의 난자를 팔겠다고 나설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생명윤리법은 알선자에 대한 처벌을 판매자에 비해 약하게 규정하고 있다”며 “생명윤리법이 발의 될 2002년에 인공수정 과정에서 난자 채취 과정과 대리모 문제 까지 규정하는 법안이 있었으나 이것이 모두 빠진 채 제정되었다”며 난자 매매를 통제할 수 없는 생명윤리법의 한계를 지적했다.

[출처: 미즈메디병원 홈페이지]

황우석 배아줄기세포 연구 적극 지원한 미즈메디병원 압수수색

이번 사건 조사과정에서 압수수색이 실시된 미즈메디병원은 황우석 박사의 배아줄기세포 연구를 적극 지원하고 있는 병원으로 알려져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민주노동당 정책위원회에 따르면 2005년 7월 현재까지 사용했거나 사용할 계획인 배아의 개수는 모든 2485개에 이르며 난자는 727개로 확인되었다. 배아 중 2000여 개는 이번 사건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된 차병원 정형민 교수팀이 사용했으며, 난자의 427개를 황우석 교수가 300개를 미즈메디병원 노성일 원장이 사용했다. 그동안 황우석 교수와 노성일 원장은 사용한 700여 개의 난자가 어디서 어떻게 채취하였는지 명확하게 밝히지 않아 끊임없이 의혹이 제기되어 왔다.

한재각 민주노동당 정책위원회 연구원은 “황우석 교수의 배아줄기세포 연구는 복제 배아 방식이기 때문에 많은 숫자의 난자를 필요로 한다. 황우석 교수는 400여 개의 난자를 확보하고 있다고 말하지만 이것이 모두 자발적인 동의에 의해 이루어진 것인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특히 미즈메디병원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황우석 교수의 연구과정에 사용된 난자들에는 불법적으로 채취된 것이 없는지 확인되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황우석 교수는 지난 달 5일 황창규 삼성전자 사장의 상가를 방문하는 자리에서 "국회가 지난해까지 어떻게 하면 연구를 지원해줄까 관심을 가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는 자꾸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민주노동당 때문에 골치가 아프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태그

황우석 , 난자 매매 , 미즈메디병원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꽃맘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하하하

    총 난자의 수가 727개인데, 뭐? 1000개를 제공했다고?

    말바꾸기의 천재 노성일.

    애초에 400여개의 난자를 확보했다는 황우석교수의 말이 훨씬 더 신뢰가 간다.

    자신에게 불리하니까 이젠 거짓말도 쉽게 하고 막나가는 노성일.

    이번 희대의 사기극의 주범은 바로 노성일이다.

  • 최우상

    조형미술세계에 초대
    www.choiws39.mchol.com

  • 혀니

    기자분 이름이 본명이신가? 이꽃맘...
    부르기는 좀 어려워도 이름이 특이하고 예쁘네요~^^
    그나저나...검찰이 잘 하고 있나 모르겠네.
    예전부터 손 봐주고 싶은 거, 크게 한 건 건져올리려고
    뜸을 들이는 건지...그런 소문도 있기는 하더라만.
    뭐 정말 그랬으면 좋겠네요...
    노구라...난자를 뭐 1000개를 써서 실용화가 어렵다느니 어떻다느니...
    지금 기분은 정말 딱 무정부 상태에 존재하는 것 같네요.
    비도덕적인 도둑넘들이 막 활개를 치고 있는 느낌이랄까?
    주류 언론들도 그렇고, 문구라 일당들도 그렇고...
    무섭다는 생각이 자주 들어요.
    아무튼 황박사님은 돌아오셔야 합니다. 꼭!!!

  • 찬기

    황박사에게 겨우 427개 주고는 1000개 이상 줬다고 거짓말이라니.. -_-;;
    이꽃맘기자님 이름 참 이뻐요~~ ^^

  • 안혜정

    그때부터 이상했어요 무슨 산부인과의사가 그리도 하말이 많은지 그병원다니는사람 불임치료시 어제까지 좋았던몸이 안좋았다며 총3-4회 난자채취함 그리고 돈도 환자에게 별도로 시술시마다 받아 챙겼다고함 의료기록 보건부하고 기록 조사해봐야함 분명 의료수가도 사기일것이다 그리고 난자주며 환에게돈받고 황교수에게 돈받고..40%받고 이런 @같은놈

  • 사필귀정

    황교수님이 말한 사필귀정이라 한말이 생각 나네요...
    압수 수색 했다면 모든 자료 검찰에서 확보 했겠죠...
    꼭 진실이 밝혀 질수 있도록..

  • 그러기를...

    제발.. 문신용도... 윤현수도.. 더불어.. 그 의문의 메디포스터 등도!!.. 모두 잡아들이기를!! ..이상한 위원회다.....세포응용사업단까지...모두여!!

  • 이가사가 사실이면

    연구용 난자를 공급받은 황박이 난자에대해 책임질일아니지않나? 노성일이가 난자를 무료제공했다면 더욱 황박은 책임없는 것아닌가? 노무현과 그의 나팔들 프레시안 오마이 한거레 앰비시가 황박에게 난자윤리를 덮어쉬운것아닌가? 좌우튼 황박사건은 노무현 노성일 삼성 이 세놈들이 짜고뭔가를 한것이틀림없다.

  • 달빛

    황 교수는 2005년 논문에 185개, 2004년에 242개 난자를 사용했다고 <사이언스>에 보고한 바 있다. - 관련기사내용

    185+242 = 427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