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연맹간 조직 빼가기' 후폭풍 예고

공공연맹의 7개 병원사업장 노조 가맹 승인 철회 요구

보건의료노조를 탈퇴한 7개 병원사업장 노조에 대해, 공공연맹이 지난 10일 가맹을 승인하자 보건의료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보건의료노조는 16일 성명서를 내어 "공공연맹은 탈퇴 결의지부 가입 승인을 철회하고, 민주노총은 산별운동 원칙 정립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성명성에서 "이런 식의 양적 확대가 공공연맹 조직 강화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가?"라고 반문하며 "앞에서는 노동운동 원칙 준수와 큰 틀로의 통합을 운운하면서 뒤에서는 원칙을 무시하고, 단결을 파괴하고, 조직간 최소한의 신의를 깨뜨리는 행위를 서슴치 않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시기와 절차에 있어서도 "공공연맹 위원장 부재중, 민주노총 선거를 앞둔 미묘한 시점에서 급하게 처리했다"고 평하고 "신임 지도부와 단 한마디 사전 논의도 없이 이리도 급하게 밀어붙여야 했나?"라고 성토했다.

복수노조, 산별노조 시대 앞두고 각 연맹간 마찰 가능성 대두

보건의료노조는 또 "이번 승인이 그대로 인정된다면 이것이 민주노조운동에 미칠 파장이 너무나 클 것"이라고 경고하며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어용으로 규정해 탈퇴하고, 필요하면 언제든지 조합원의 선택이라는 명분으로 연맹간에 조직 빼가기 식 이전투구가 불가피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예고된 엄청난 후폭풍을 민주노조운동 전체가 나서서 원칙적으로 바로잡아야 한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보건의료노조는 공공연맹에게 △보건의료 탈퇴결의 지부 가입 승인 철회 △민주노총과 보건의료노조 조합원에게 사과를 촉구하는 한편, 민주노총에게는 △시급히 중집회의를 개최하여 산별노조의 조직운영과 민주노총 가입 원칙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세울 것 △권고사항 이행 관련 공공연맹에 대한 즉각적인 조직적 조치를 취할 것 등을 요구했다. 탈퇴를 결의한 지부들에 대해서는 "새롭게 출범하는 4기 집행부의 의지를 믿고, 총 단결을 위해 탈퇴 결의를 철회하고 조직에 복귀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와 공공연맹은 지난해 6월에도 서울대병원지부노동조합의 보건의료노조 탈퇴와 공공연맹 가맹을 둘러싼 마찰을 빚은 바 있으며,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이 고심끝에 '가맹 승인 결정을 재고하라'는 '권고'를 하기도 했다.

1년 여간 계속되고 있는 보건의료노조와 공공연맹의 공방은 2007년 복수노조 시대와 각 조직의 산별노조 건설 계획과 맞물려 보자면 시사하는 바가 크다. 향후, 조직간 이동의 문제가 보건의료노조, 공공연맹 간의 문제만이 아닌 노동조합 전체의 화두가 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최인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자주성

    공공연맹이 일부 병원지부를 조직한 것이 아닙니다. 보건산별노조의 미래에 대한 좌절의 아픔을 가지고 어쩔 수 없이 공공연맹을 선택한 것입니다. 7년의 경과과정과 고민이 있었습니다. 단위위지부의 자주적 선택을 일방적으로 매도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해당 지부와 조합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닙니다. 그것보다는 산별집행부가 왜 이런 현상이 우후죽순격으로 생기는지 깊이 반성해야 합니다. 활발하게 움직이는 단위지부와 조합원이 없으면 산별도 없습니다. 관료산별을 만들고 싶습니까?

  • 놀고계셔

    공공연맹의 하는 짖거리는 노동운동의 퇴보는 물론 운동의 원칙도 없다. 그럼 공공은 왜 공공대산별한다고 전교조, 병원, 공무원노조와 연대체를 구성했는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온작 잡탕공공연맹을 해체하고 명확한 조직정리를 해라, 자주놀고계셔...

  • 웃겨..

    이런 걸 꼬리가 개를 문다고 하지요.. 왜 노동조합운동을, 노동운동을 하시나요.. 왜 노동자계급 조직화가 필요한가요... 조직정리가 뭐 어째요? 단결은 노동자계급의 무기지요.. 자본가를 향해 휘두르는.. 단결을 저해하는 건 보건의 그 맹목적인 권위주의요, 관료성이라오..

  • 보건의료노조- 과거 조합원

    반성하지는 못할망정...아직도 저런 짓을 하고 있다니...
    도대체 원칙도 없고,,,,말 한마디 잘못하면 조합원이든 지부 간부든 '반조직적 행위'죄로 마녀사냥을 하질 않나..정권의 하수인도 아니고..뭐하는 짓인지...'탈퇴를 결의한 지부들에 대해서는 "새롭게 출범하는 4기 집행부의 의지를 믿고, 총 단결을 위해 탈퇴 결의를 철회하고 조직에 복귀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이 문구 진짜 죽여준다...쪽팔리지도 않나..
    오죽했으면 탈퇴를 했을까..오죽했으면..
    총단결? 뭘 위해?
    기본적인 소통도 없는 단체..기본적인 토론도 안통하는 산별...
    할말 많은데 참는다..
    이제 조합원도 아니고...'반조직적행위'죄도 성립안되고..
    그때는 얼마나 무섭던지...오죽했으면 내가 병원을 그만뒀을까..
    그냥 보건의료노조 니네 그 잘나고 멋진 조직 총단결을 위해..
    너희들끼리..가라..
    말 잘듣고 돈 잘내고..문제 발생하지 않는 ....노사협상 잘하는..그런 지부들 데리고 그냥 너희들끼리 총단결해라..
    니네 그 잘난 조직을 위해서..말이지..

  • 학생

    기층의 요구에 맞게 제대로 투쟁 못한 보건의료연맹이야말로,
    민주노조의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자성하길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