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코아노조, 쟁의행위 77% 찬성으로 가결

뉴코아노조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재적인원 1490명 중 1112명(75%)가 투표에 참석해 77%(868표)가 찬성표를 던져 가결시켰다.

뉴코아노조는 “가장 큰 의미는 비정규직 조합원이 함께 투표에 참가했다는 것”이라며 이번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에 대해 평가하고, “우리들의 투쟁은 정당하기에 수도권 조합원들의 힘찬 투쟁이 지방점 조합원들에게 모범이 될 것”이라며 “지방노동위원회 조정을 거친 이후에 회사의 진지하고 성실한 교섭을 기대해 왔으나 특별근로감독 등 적법한 교섭거부 사유가 아닌 사항만을 제시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뉴코아노조는 사측이 성실 교섭에 나서지 않는다면 6월 중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29일, 뉴코아노조는 “쟁의행위 찬반투표 등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노사협력팀장 등을 명예훼손과 부당노동행위로 고소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