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파죽지세’..자주파, 신당파 동시 압박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당 혁신안 수용 촉구

‘일심회’ 사건 연루 당원 2명을 제명하고, 당 정책위의장의 ‘북핵 자위론’ 발언을 당 강령 위반 행위로 규정하는 등 초강수를 둔 심상정 민주노동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28일 “어설픈 미봉책으로는 국민들에게 신뢰와 지지를 회복할 수 없다”며 당내 자주파가 혁신안을 수용할 것을 압박하고 나섰다.

당내 신당파에 대해서도 “당이 혁신안을 제시한 만큼, 비대위에 대한 예단과 억측을 기반으로 한 분열적 행위는 중단해야 한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심상정 대표는 신당파가 ‘새로운진보정당운동’을 출범시킨 26일에도 “이들 중 대다수는 비대위의 혁신이 성공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포용하는 자세를 취해왔다.

초강수 혁신안 제시하며 신당파에 공세 전환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전체회의에서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고 입을 열며 “나는 이번 혁신안이 오직 국민과 당원만을 바라보면서 만들어졌다는 데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혁신안은 민주노동당의 낡은 요소였던 정파의 담합이나, 눈치 보기가 아니라, 생활 속의 진보를 실현하는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민주노동당을 새롭게 다시 세우겠다는 단 하나의 원칙과 목표로 마련됐다”고 덧붙였다. ‘국민’과 ‘평당원’을 강조하며 당 혁신안에 반발하고 있는 자주파를 압박하고 있는 것.

심상정 대표는 “지난 대선 참패에 대해 나는 다수파가 더 크고 중한 책임을 져야한다는 점에서 다수파에게 강한 책임을 물어왔지만, 당 참패에 대한 책임은 다수파에게만 한정된 것이 아니다”며 “나는 신당 추진위 동지들에게 스스로 자기 몫의 반성과 책임을 요구한다”고 신당파를 직접적으로 겨냥했다.

심상정 대표는 “모든 책임을 다수파에게 돌리고 반성과 책임 없이 비대위 실패를 예단하는 것은 국민들께 민주노동당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올바른 길이 아니다”며 “신당 추진 동지들이 2월 3일 대의원대회에서 당 혁신이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하고, 무조건적인 탈당과 분당에 대해서는 자중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3월 중 통합진보정당 추진 본격화”

심상정 대표는 “당 혁신을 바탕으로 해서 민주노동당은 제2창당의 길로 달려 나갈 것”이라며 “제2창당 전략 구상의 핵심은 ‘생활 속의 푸른 진보를 실현하는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민주노동당을 새롭게 세워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대선 시기 추진했던 진보대연합의 성과를 더욱 확대해 3월 중 진보진영 내 제 정치세력인 진보정치세력, 녹색정치세력, 시민정치세력 등과 통합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대토론회를 열고 통합진보정당을 위한 공동추진기구를 구성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기반으로 “4월 총선 이후 개최되는 대의원대회에 그간 진행된 추진경과를 보고하고 제2창당안을 제출할 것”이라는 계획을 제시했다.

심상정 대표는 “기존 자주와 평등으로 집중되어 있는 진보주의 노선을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적극 통합하는 방향으로 확장해서 ‘생활 속의 푸른 진보’로 나가야 한다”며 “‘푸른 진보’는 ‘88만원 세대’를 비롯해 새로운 세대를 진보의 주체로 형성하며(Young),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추구하는 생태 가치를 사회 전 영역에 반영하며(Green), 사회모순을 진단하고 해결하는 능력있는 역동성을 지닌 진보(Dynamic)를 지향한다”고 ‘제2창당’의 철학을 밝혔다.

한편 비대위는 내달 3일 임시당대회에서 당 혁신안 통과를 위해 오는 31일 안건 설명회를 열어 당원들을 설득할 예정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