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 - 촛불의 힘이 세상을 바꾼다

경찰 "최루약과 형광물질 섞은 물대포 분사" 검토

한진희 서울청장 "극렬 폭력행위자 무조건 구속할 계획"

경찰이 촛불집회 참가자들에게 연찰 물대포를 분사하고 있는 가운데 물대포에 최루액을 섞어 시민들에게 분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어제 6월 27일 경찰이 세종로에서 살수차를 동원 시민들에게 물대포를 쏘고 있다 [출처: 참세상 자료사진]
이와 함께 경찰은 극렬 시위자 체포를 위해 형광색 물질을 섞은 물대포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진희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물대포 해산은 물론, 인체에 무해한 색소를 포함시켜 극렬 폭력행위자를 무조건 구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형광 색소가 옷에 묻어 있는 시민들을 끝까지 추적해 집회 현장이 아닌 지하철과 버스 등에서라도 검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셈이다. 이미 경찰은 이 같은 '형광색소 물대포'를 사용할 준비를 끝내고, 27일 밤 집회 때부터 상황에 따라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한진희 청장은 "경찰은 이미 한계를 느끼고 있다"며 "만약 형광 물대포를 사용하는 등의 조치에도 경찰 저지선을 무너뜨리려고 시도할 경우 물포에 최루약을 넣어 살포하는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밝혀 거센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