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분당 선언...“구당권파와 협상 끝”

구당권파 인사들, 5일 저녁 강기갑 요구에 “여지없다, 죄송”

강기갑 통합진보당 대표가 6일 오후 분당을 선언했다.

구당권파들의 백의종군 가능성에 마지막 희망을 끈을 놓지 않겠다며 단식에 돌입한 강기갑 대표의 전격적인 분당 선언은, 전날인 5일 저녁 구당권파 인사들과의 최종협상에서 더이상 여지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날 강기갑 대표를 찾은 이의엽 전 정책위의장, 이상규 의원, 유선희 최고위원은 강 대표가 제시한 당 혁신의 전제 조건에 대해 “죄송하다,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출처: 참세상 자료사진]

강기갑 대표는 국회 당대표실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당 사태의 수습에 있어, 더 이상의 진전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통합진보당이 저지른 부끄러운 모습들을 씻어 내지도, 당의 분열을 막아내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으면서, 당을 유지하고 혁신을 실현할 수 있는 길 또한 찾을 수 없게 됐다”며 “통합진보당의 분당은 이제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되었다”고 분당을 선언했다.

강기갑 대표는 국민과 당원에 대한 죄송함 때문에 단식을 중단하지는 않았다.

이정미 당 대변인은 “강기갑 대표의 분당 선언은 구당권파와 해결책을 찾기 위해 모든 힘을 다 쏟아야 하는데 그게 이제는 끝났다는 것”이라며 “실질적인 분당 선언을 한 것이며 이후 (분당) 절차는 오늘부터 밟아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미 대변인에 따르면 신당권파와 함께 하는 비례 국회의원들의 의원직 유지 탈당(셀프 제명)을 위한 당기위는 조만간 소집할 예정이며, 의원총회 제명의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김제남 의원도 제명 절차에 함께 할 예정이다.

통진당의 한 관계자는 “강 대표의 예상보다 빠른 분당 발표는 권영길 전 대표 등이 적극적으로 노동계의 힘을 모으기 위한 행보에 나서면서, 민주노총이 신당권파에 힘이 될 것이란 기대감 등도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