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살인진압, 경찰과 용역 합동작전 확인

[살인진압] 당일 경찰 무선 기록, “경찰 네명과 함께 용역경비원 장애물 해체”

용산 살인진압 당시 경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손발을 맞춰 움직인 것이 확인되었다.

민주당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23일 공개한 용산 살인진압 당시 무전 통신 녹취록에는 경찰과 용역직원들이 합동작전을 펼친 사실이 기록되어 있었다.

경찰 무선 통신 기록

06:29:42

-아울러서 용역 경비원들 해머 등 시정장구를 솔일곱(지참)하고 우리 병력 뒤를 따라가지고 3층에서 4층 그 시정장치 해제할 진중(진행중,준비중)입니다.

06:29:59

-18(알았다) 경넷과 함께 용역경비원들 시정장구 솔입곱(지참)하고 3단 4단 사이 설치된 장애물 해체할 중 18

병력이 투입되기 직전인 20일 오전 6시 29분 경 경찰은 “용역 경비원들 해머 등 시정장구를 솔일곱(지참)하고 우리 병력 뒤를 따라가지고 3층에서 4층 그 시정장치 해체할 진중(진행중, 준비중)입니다”라는 보고를 받는다. 보고 받은 경찰은 “18(알았다) 경넷과 함께 용역경비원들 시정 장구 솔일곱(지참)하고 3단 4단 사이 설치된 장애물 해체할 중 18”이라고 답한다. 경찰이 시간대별로 정리한 상황기록에서 병력은 오전 6시 30분에 투입되었다.

결국 경찰은 병력투입 직전 용역직원과 미리 합동작전을 세워서 건물로 진입한 것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

[출처: 빈곤사회연대]

그간 경찰 측은 현장에서 용역직원들과 손발을 맞춘 것 아니냐는 제기에 대해 “그런 일 없다”며 부인해왔다. 용산철거민살인진압대책위는 용역직원들이 폐타이어를 태워 농성자들을 자극했고, 밖으로 빠져나가는 것도 방해했다는 주장을 해왔었다. 이에 대해서도 경찰은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것이야 말로 용산참사의 사실을 은폐하고 조작하려는 기도의 증거”라고 지적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검찰의 조사에 대해서도 “당일 경찰 무선 통신과 같은 기본적인 증거물조차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으며, 명백한 편파수사”라고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은 수사팀의 즉각적인 교체와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즉각 파면을 촉구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