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범국민장 장례위원 8천 5백여 명 참가[4]

"용산범대위 투쟁, 범국민적 지지와 정당성 얻었다"

례위는 "열사들과 마찬가지로 이땅 민중의 비참한 현실을 상징하는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가 노제의 사회를 맡게 되었다는 것은 '민중열사 범국민장' ...

“용산! 2009년 12월 32일”[3]

[사진] 용산참사 현장, 새해 맞아 500개 연등 점등식

12월 31일 밤 용산 참사 현장에서는 “용산! 2009년 12월 32일”이라는 추모문화제가 열렸다.

용산참사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과제로 남아[3]

"망루화재는 여전히 의문사"

진상규명과 망루에서 죽은 철거민들의 명예회복은 여전히 과제로 남아 있다. 지난 10월 29일 용산참사 1심 재판에서 재판부가 검찰의 손을 들어주...

정운찬 “용산 안타까운 일 깊은 유감”

국무총리·서울시장 입장 표명...재발방지는 지난 2월 대책에 그쳐

용산 살인진압 유가족과 서울시가 30일 보상과 장례 등에 합의한 가운데 정운찬 국무총리가 유감을 표명했다.

용산참사 정부 책임인정, 협상타결[4]

1월 9일 장례...국무총리 사과 포함

용산참사 협상이 전격 타결되었다. 합의에는 용산참사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총리가 인정하고 재개발 대책을 마련 등이 포함되었다.

시대의 비극 용산참사, 10개월 맞아

유가족, “주저앉지 않고 차분하게 대처 할 것”

두 달만 지나면 용산 참사 1년이다. 용산참사 발생 300일을 하루 앞둔 14일은 강추위를 몰고 온 매서운 바람이 서울역 광장을 때렸다. 이날 ...

용산참사 300일 300인 1인시위 돌입[2]

14일엔 서울시내서 천 명 1인시위

오는 14일엔 서울역 광장에서 300일 범국민추모대회와 1,000인 1인시위를 하고, 15일엔 300일 추모 문화행사와 종교행사를 용산참사 현장...

“용산재판, 검사가 판사를 갖고 노는 겁니다”[2]

검찰이 헌법재판소에 낸 수사기록 3천 쪽 관련 의견서 화제

검찰이 이번엔 법원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검찰이 용산참사 사건 수사기록 3천 쪽의 열람 등사 거부에 관한 헌법소원 사건(2009헌마257)에 ...

“국민참여재판 거부할 때부터 용산재판부 정치화”[1]

억울한 철거민들의 사정에는 눈 감고 양형

한택근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사무총장은 “용산참사 재판부가 국민참여재판을 거부할 때 이미 재판부가 정치화 되고 있다고 느꼈다”고 용산참사...

용산참사 10개월이 되도록 풀리지 않는 이유

정부와 지자체 개입 근거 있어도 외면, 도정법은 엉망 개정

문병효 교수는 “재개발 사업은 공공성이 강한 사업이라 입법정책에 따라 국가나 지자체가 감독이나 관여할 수 있다”면서 정부나 지자체가 관여할 수 ...

6일, 용산참사 재판의 문제점 토론회

5일엔 교수학술단체들이 용산참사 해법 세미나도

엄청난 사상자를 낸 진압작전이었지만 재판부는 사실상 공권력과 재개발 조합, 용역들에게 면죄부를 줬다. 재판결과가 나온 지 10여일이 지났지만 이...

돈과 권력에 미친 아귀들이여[6]

서울광장에서 천주교사제단 4차 시국미사..."불복종 선언할 결정적인 때 닥쳤다"

김인국 신부는 용산참사와 헌법재판소의 정치적 판결을 한 판사들을 향해 “그들은 돈과 권력에 미친 자들이다. 그 자리에서 물러나면 큰 회사에서 돈...

용산, 다시 1월 20일로[3]

용산참사 단식농성 5일 째 또 연행

용산참사 유가족과 범대위가 다시 참사가 났던 1월 20일로 돌아가 싸우겠다고 30일 밝혔다. 참사가 있던 날로 돌아가겠다는 투쟁의 의지는 연행각...

용산참사 수사기록 3천 쪽 공개 법 개정 추진

야4당 의원들 “정치검찰 악용하는 수사기록 은폐 원천봉쇄”

용산참사 철거민 중형 선고에 야4당 의원들이 형사소송법 개정으로 검찰의 수사기록 은폐를 원천적으로 막겠다고 나섰다.

악어의 눈물이라도 있는가[3]

[기고] 여전히 3000쪽이 문제다

숨을 죽이고 재판을 지켜봤다. 판결문을 읽는 재판장의 한마디 한마디는 지난 6개월간의 치열한 공방의 공판 결과요, 1월 20일 일어났던 용산 참...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