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들, 설악 케이블카 추진 문재인 책임론 정조준

새정연 당사 항의방문...“케이블카 반대 당론 채택, 최문순 지사 출당” 요구

국립공원 설악산 오색지구-끝청봉(대청봉 1.4km지점)을 잇는 오색 케이블카 설치여부를 결정하는 국립공원위원회 심의가 오는 28일로 예정된 가운데 환경단체들이 문재인 당대표 등 새정치연합 지도부 책임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새정치연합 소속인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 7일 오색 케이블카 사업 당론 추진 여부를 요청한 이후 문재인 대표와 새정연 지도부가 침묵을 지키는 것은 사실상 케이블카 사업에 암묵적인 동조를 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자연공원 케이블카 반대 범국민대책위원회는 20일 오전 11시 여의도 새정치연합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정치연합은 산으로 간 4대강 삽질, 설악산 케이블카 반대 입장을 밝히라”며 최문순 강원도지사 출당을 요구했다.

윤상훈 녹색연합 사무처장은 “문재인 대표는 설악산 케이블카 문제에 침묵을 지키며 사업 추진에 암묵적으로 동의하고 있다”며 “문 대표와 새정치연합 지도부에 우리 항의서한을 전달하겠다. 부디 케이블카 반대 당론 채택 여부를 문서로 확인해주고 현명한 판단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최문순 도지사는 난개발을 명확히 반대하는 당 강령을 위반했다. 최문순 도지사가 있는 한 새로운 정치의 앞날은 없다”고 비난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문에서 “오색 케이블카는 환경부 가이드라인을 어기고 산양 서식지를 은폐했으며, 수요를 부풀렸음이 드러났다”며 “새정치연합이 고려해야할 것은 강원도지사 목소리가 아니라 국토 1%밖에 남지 않은 핵심 보전지역의 대표격인 설악산 국립공원을 지켜야 한다는 국민 열망”이라고 꼬집었다. 또 “전경련과 유착해 대기업을 위해 국립공원에 야만적인 삽질을 하겠다는 박근혜 정부에 결연히 맞서야 하는게 야당의 몫”이라며 “당 강령대로 ‘성장과 분배를 환경보존과 조화시키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향하고 자연생태계의 사전 예방적 보존을 위해’ 삽질에 종지부를 찍어야한다. 이런 역할을 못한다면 야당으로서 존재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최문순 지사를 향해선 “평창 올림픽 추진과정과 케이블카 추진 과정에서 시대착오적인 개발 망상을 지속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며 “새정련은 최 도지사를 출당시킬 것인지, 오색 케이블카 사업 추진 반대를 당론으로 밝힐 것인지 이제는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범국민대책위는 2주 전에 설악 케이블카 사업에 대한 새정치연합 공식 입장 질의와 당대표 면담을 요청했지만 새정치연합은 답을 주지 않았다. 기자회견 후 항의서한 전달과 책임자를 만나기 위한 4인 대표 항의방문이 진행됐지만, 당이 시설보호 요청을 해 놓아 경찰이 막았다. 환경단체 회원들은 “박근혜와 손잡고 설악 케이블카를 추진하는 문재인 대표 각성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면담을 요구했다. 새정치연합 측은 민원국장이 당사 앞으로 나와 항의서한만 받았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