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FTA는 유연하게 다 퍼준 ‘장사’
과연 지금까지의 협상이 그대들의 주장처럼 주고받은 장사였을까. 주요 인사들이 한미FTA 협상 내용에 대해 ‘낙제’점수를 겸손히 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꼼꼼히 셈’하고 있는 장사일까. 글쎄.
웬디 커틀러 "가장 집중적인 협상이 될 것"
커틀러 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협상단과 의회의 강경한 입장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럼에도 8차 협상이 '마지막 협상'이고 시한내에 끝내겠다면 과연 어떤 내용의 협상을 진행하겠다는 것일까.
"김명곤 장관, 꼭두각시 노릇 그만둬라"
문화예술공대위는 국정브리핑에 실린 글과 최근 대외적으로 드러난 김명곤 장관의 행보를 지적하며 “재정경제부나 외교통상부, 국가홍보처에서나 할 말을 그대로 주워섬기는 앵무새같은 입장이 아닌가”를 반문했다.
줄기세포나.. 한미FTA나..
언론중재는 청구하지 않았지만, 한미FTA지원위는 그 외 총 3가지 부분에서 ‘쌈’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KBS시사기획 쌈’, 한미FTA지원위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가
지난 11월 20일 방송된 'KBS시사기획 쌈'의 '한미FTA, 진실을 말하고 있는가'편에 대해 한미FTA체결위원회(한미FTA지원위)는 보도 내용을 반박하는 형식의 입장을 즉각 밝히고, 이튿날인 22일에는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 및 반론보도를 청구했다.
“여론조작 의혹, 바꿀 만한 결정적 증거 아직 없다”
언론노조는 “그 결과 문건의 작성 배경이 정부 쪽, 특히 경제부처와 무관하지 않으며, 정부와 상당한 정도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면 지역신문 편집국장에까지 이 문건이 전달될 수 없다고 판단”했음을 강조했다.
민주노동당 86개, 정부는 10개...누가 맞을까?
재밌다. <국정브리핑>에서 이번에는 숫자 놀이를 하는 거 같다. 'FTA와 상충 지자체 조례 10개 불과'..근데, 아무리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지방자치 조례사 한 두 조항도 아닌데 비합치 조례가 어떻게 10개에 불과할까?
걱정브리핑이 밝히는 ‘한미FTA 오해와 진실’
보호장구도 없이 링에 오르지 마십시오. 한미FTA의 결과는 전국민의 빈곤화와 절망속의 죽음 뿐입니다. 그때 후회한다면 정말 분통 터지겠죠. 왜 진작에 막지 못했을까 하면서요.
  국정브리핑 기사 주소 바뀌어 소동, 긴급조치 국정1호령 유지
2006.10.25
  근거 없는 낙관으로 한국 교육의 미래를 망칠 셈인가?
2006.10.10
  농업농촌지원 119조 원의 실체
2006.09.25
  미국산 쇠고기 수입은 미국 이익 최우선 고려
2006.09.23
  무리수를 둔다고 억지로 되게 할 순 없잖아
2006.09.20
  차라리 ‘언론’은 생각하지마
2006.09.20
  국정브리핑에 들어가 봤다. 댓글이 가관이다
2006.09.14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