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랜드노조 지도부 6인 체포영장 발부

이랜드 그룹 직접 나서 공권력 투입 탄원서 받고 다녀

“비정규직 노동자의 투쟁이 위축될 것으로 보는가”

홈에버 상암점 점거농성 7일째인 6일 오후 2시부터 노동부 관악지청에서 이랜드 노사가 교섭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김경욱 이랜드일반노조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 6인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해 “겉으로는 대화하자면서 등 뒤에서 칼을 꽂는 행태”라며 노동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마포경찰서는 이랜드일반노조가 매장을 불법점거하고 영업을 방해했다며 검찰에게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랜드 본사가 공권력 투입을 요구하는 탄원서 서식을 직접 만들어 매장주와 직원들에게 서명을 요구한 것이 노조에 의해 발각되기도 했다. 이랜드일반노조에 따르면 이랜드 본사가 “매장주 탄원서는 해당점의 매장주 담당 팀장을 통해, 직원 탄원서는 각 본부장과 해당 지점장을 통해 직원들에게 연대 서명을 받아 바로 퀵 또는 행량으로 본사 법무에 보낼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한 상황이다. 이 탄원서에는 “각 관할 경찰, 법원, 국민고충위, 민주노총 본부 등에 제출할 용도”라고 용도를 구체적으로 명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랜드일반노조는 “그룹 차원에서 탄원서를 받으러 다니는데 이것을 쓰지 않으면 어떤 불이익이 올지 뻔히 알면서 버틸 재간이 있겠는가”라며 “이랜드 그룹은 자신의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매장에 입주해 있는 입점업체들과 비조합원들을 협박해 강제로 탄원서를 받아내며 노조파괴 부대로 내세우려 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또한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도 성명을 내고 “체포영장 발부와 공권력 투입 위협, 강제서명운동으로 비정규노동자들의 투쟁이 위축될 것으로 보는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대표이사들 기자들에게는 머리 숙이고,
교섭에는 안 나오고


한편, 오늘(6일) 오후 2시부터 진행 중인 이랜드 노사 교섭에 사측 대표이사가 나오지 않겠다고 노조에 통보해 교섭이 난항에 빠졌다. 이랜드 그룹이 자신들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에는 이랜드 홈에버 사장이 직접 참석한 것에 대비되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이랜드일반노조는 “대표이사들이 대거 참석해 기자회견을 열어 비정규직을 부당하게 대량해고한 사실이 없다는 거짓말과 7일까지 복귀하면 선처한다는 협박을 했으면서 대화에는 찬물을 끼얹고 있다”라며 “기자들에게 허리까지 숙여가며 사죄하면서 정작 중요한 노조와의 대화의 장에는 나오지 않는 행위에 대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라고 이랜드 사측의 태도를 비판했다.
태그

체포영장 , 교섭 , 이랜드 , 발부 , 탄원서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꽃맘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비정규직 철폐 학생

    일요일 연대투쟁에 다함께 동참합시다~~!!

  • 학생

    오랜만에 투쟁다운 투쟁을 하고 계시는 홈에버 동지들. 사측과 언론과 공권력이 온갖 방해공작을 펼치더라도 노동자의 단결, 연대투쟁으로 반드시 승리하리라 믿습니다. 힘내세요. ^^

  • 진리경찰

    새로운 진리를 건설하라-민주노총 홈에버 폭도들과 맞서싸울 전의경 전사들에게 바침




    그간 우리는
    전국팔도를 떠돌며
    잔혹한 도적떼를 막아주었다
    나라를 넘기려는 매국노들과 맞서싸워 이 나라를 지켜왔다.
    너희들의 더럽혀진 영혼을 처단하였고
    안전을 지켜주었다

    너희는 우리가 만들어준 안전위에서
    먹고 싸고 따뜻할 수 있었다
    너희는 우리가 연결해준 안보를 통해서야
    말하고 듣고 소통할 수 있었다
    우리는 너희를 위해 결코 무너지지 않을
    대한민국을 유지하기 위해 불순세력을 처단하였다.
    아무말없이, 불평도 없이

    하지만 너희는 그런 우리에게
    착취와 모멸만을 주었다
    우리의 밥은 늘 흙먼지 땡볕에 섞여졌고
    우리들의 국은 늘 새벽진흙탕이었다

    우리는 사회적으로도 늘 개차반 인생이었다
    맞아도 맞아도 가해자를 처벌하지 못하는 국법의 마지막 사각지대
    죽어도 죽어도 언론에는 단 한줄도 안나오고 타중대 전우들조차 모르는 암흑의 존재
    머리에 피도 안마른 것들이 버릇없게 구는 불량표지판
    죽지못해 사는 인생이 우리의 자리였다

    그런 우리의 요구는 소박했다
    국가공권력의 절대성에 복종한다면
    북괴를 찬양하지 않는다면
    일주일에 하루만이라도 쉴 수 있다면
    경찰관의 그 어떠한 요구에도 반항하지 않는다면
    국가정책에 조건없이 절대복종한다면
    노동의 의무를 지켜준다면
    너희의 노예로 더 열심히 일하고
    충성하겠다는 약속이었다

    하지만 너희의 대답은 의외로 간단했다
    머리에 피도안마른 버르장머리없는 경찰들이 감히
    신성한 우리 해방구를 뺏으려하다니
    밀어버려, 끌어내, 목줄을 짤라 버려
    수백명의 부상.
    그리고 이름모를 전우의 죽음.

    그래서 우리도 이젠 다르게 생각한다
    전면전을 선포한 너희에게 맞서
    우리가 그간 해왔던 건설과는
    전혀 다른 건설을 꿈꾼다
    더 이상 너희의 배부름에 봉사하는 건설이 아니라
    일하지 않는 너희의 비정상적인 비만을 위한 건설이 아니라
    진정한 사회의 주인으로 우리가 서는
    새로운 세계를 설계한다

    그것은 더 이상
    우리가 너희의 노예가 아니라
    우리가 너희의 주인이 되는 전쟁이다
    우리의 치안에 빌붙어 과실만을 따먹는
    너희 인간거머리들, 독사의자식들을 박멸하는 전쟁
    진정한 사회의 주인
    민주주의의 주인이 누구인가를
    명백히 하는 전쟁이다

    비켜라
    비키지 않으면
    이 믿음의 방패로 너희들의 썩고 굳은 머리를 깨부술 것이다
    물러서라
    물러서지 않으면
    이 성령의 봉으로 너희의 이름을
    역사의 페이지에서 영원히 지워버리고 말 것이다
    사죄하라
    사죄하지 않으면
    우리 가슴에 박힌 대못을 빼내
    너희의 정수리를 뚫어놓을 것이다.

    뱀들아 독사의 자식들아
    너희가 어떻게 지옥의 판결을 피하겠느냐.
    독사의 자식들아 너희는 악하니
    어떻게 선한 말을 할 수 있느냐
    이는 마음에 가득한 것을 입으로 말함이라.
    사람을 쳐 죽인 자는 반드시 죽일 것이며
    파상은 파상으로,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갚을것이니라.

    더이상 강자앞에서 약하고
    약자앞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지 않겠다.
    강자앞에서 강하고 약자앞에서 너그러운
    이상적인 경찰상을 너희에게 보여주겠다.

    그리하여
    믿음의 방패,
    말씀의 전신갑주,
    성령의 봉으로서
    너희들의 지옥불인생을
    주님의 뜻대로 심판하겠노라.

    이 성스런 전투경찰의 법집행 앞에
    돌이켜라. 썩은 시대여
    항복하라. 낡은 시대여



    Copyright (c) 2006~2007, 진리경찰

  • 너무하네

    <진리경찰>이란 닉넴쓰는 분//당신도 양심이 있다면 님글 삭제하시요..님이 진짜 전경 출신인지도 모르나,전경이 민주주의의 방패였던가?..위에서 시키니까 어쩔수없이 한 행위엿지

  • 모이자

    싸우자!
    승리하자!

  • 노동자

    진리경찰,>자네도 곳 제대하면 비정규직 동지로 같이 악덕자본가와
    맞서서 투쟁하리라 생각하내 나도 전경때 자네와 생각이 비슷했으나 내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투쟁 할수밖에 없다는 것을 뒤늦게 깨우쳤거든...

  • 로즈

    아놔 거기 이랜드경영진이나 잡아가라 검찰아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