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넷, “‘성소수자 차별’ 범민련과 연대 불가”

진보넷, 범민련에 사과 촉구하며 ‘연대 중단’ 입장 밝혀

성소수자 차별 논란을 불러온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범민련)에 대해 인권단체들이 ‘연대 중단’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범민련은 기관지(3월호) <민족의진로>를 통해 성적소수자를 부정적 의미의 사회문제로 묘사하는 글(‘실용주의의 해악에 대하여’)을 게재해 성소수자 및 인권단체들로부터 지속적으로 공식 사과 요구를 받아왔다. 그러나 범민련은 이 사과 요구를 현재까지 수용하지 않고 있다.

진보넷,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행위를 하는 단위와는 연대가 불가능하다”

진보네트워크센터 6일 공식 성명을 통해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행위를 하는 단위와는 연대가 불가능하다”며 “더 이상 연대라고 부를 수 없는 것에 연대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을 것”이라고 범민련과의 ‘연대 중단’ 입장을 피력했다.

이미 지난 9월, 37개 인권단체들로 구성된 인권단체연석회의는 범민련이 사과 요구를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범민련과의 연대활동을 재고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인권단체들의 범민련에 대한 ‘연대 중단’ 움직임은 점차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진보네트워크센터는 이날 성명에서 “지금까지 연대해 온 단체가 성소수자 문제와 관련해 차별과 억압에 함께 저항하는 것이 아니라 (성소수자) 존재 자체를 오히려 해악으로 여기고 궁극적으로는 없어져야 할 존재로 여긴다는 것은 충격 이상”이라며 “이에 대해 부끄럽게 여기고, 인정할 기회를 주어도 그 입장을 고수한다는 것은 끔찍한 일”이라고 성소수자 운동진영의 사과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범민련 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범민련, 차별의 종류에서 ‘성적지향’ 삭제한 법무부와 무엇이 다른가”

진보네트워크센터는 이어 “범민련의 (앞 글자) ‘범(汎)’이 포괄하고 연대하고자 하는 대상에, 성소수자는 들어가지 않는다고 범민련은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침묵을 동원하여 주장하고 있다”며 “그 ‘범’이라는 말을 굳이 붙이겠다면, ‘범’은 연대의 넓이, 저항의 넓이여야 할 것인 데 오히려 소수자들을 배제하는 다수의 ‘범’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진보네트워크센터는 범민련이 유독 성소수자 단체들의 사과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민족의 진로에 서술한 자신들의 이데올로기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차별을 완성시키는 것”이라며 “범민련의 입장과 태도는 현재 법무부가 차별금지법안에 ‘성적지향’을 차별의 종류에서 삭제한 채 도입하려 하는 것과 정확히 일치한다”고 비판했다.

성소수자진영에 대한 대응과 달리 이번 사건이 <민중언론 참세상>을 통해 알려진 지난 6월, 범민련은 이주노조에는 해명 글을 발송해 사과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진보네트워크센터는 해당 글과 범민련이 보인 ‘차별적, 반인권적 행위’에 대한 사과를 재차 촉구하며 “범민련의 공식적인 사과 및 응당한 조치가 행해질 때까지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이 사안에 대해 제 인권사회단체들의 지지와 연대가 이어질 것이며 이어져야한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