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의원대회 성사 ‘하루 총파업’ 결의

만장일치로 총력투쟁계획안 통과, “7월을 노동자 항쟁의 달로”

민주노총, 내부 민감한 안 미루며 총파업 계획 통과 열중

민주노총이 44차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오는 7월 2일 하루 총파업과 7월 총력투쟁을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오늘(19일) 오후 2시부터 한국여성정책개발원 강당에서 44차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하루 총파업을 포함한 6~7월 총력투쟁계획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그간 민주노총 대의원대회는 성원부족으로 유예와 무산을 거듭해왔다. 이에 오늘 대의원대회도 진행되는 내내 민주노총 지도부는 성원부족을 걱정하는 모습이었다.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의원대회를 시작하며 “이번 대의원대회는 전 국민의 관심 속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대의원들이 자리를 지켜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오늘 대의원대회는 성원 976명 중 549명의 대의원이 참석(과반 489명)해 개회되었다.

또한 오늘 대의원대회에서는 그간 4번이나 안건으로 상정되었으나 첨예한 의견대립과 성원부족으로 통과되지 못했던 ‘한국진보연대 가입 건’이 상정되기도 해 또 다시 긴 논의와 이에 따른 성원부족이 우려되기도 했었다. 그러나 이석행 위원장은 현장에서 산별대표자회의를 열어 이 안건을 다음 대의원대회로 미루는 것을 결정, 대의원들의 동의로 이 안건을 논의하지 않고 미뤘다.

오늘 대의원대회 성사로 일단 민주노총은 총파업으로 가는 큰 산을 하나 넘었지만 실제 거대 조직인 금속노조가 현대차지부의 투표 결과로 불거진 논란을 딛고 조합원들이 실제 총파업에 대거 결합할 것인가 등 험난한 길이 예고되고 있다.

민주노총, 오는 21일 지난 10일 규모로 조합원 조직해 촛불집회 참가

오늘 통과된 ‘6~7월 총력투쟁계획’에서 민주노총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집중 촛불문화제를 갖고, 20~22일로 예정되어 있는 48시간 비상국민행동에 적극 결합, 21일에는 지난 10일의 규모로 조합원의 집중 참가를 조직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민주노총은 “7월 한 달 모든 가맹산하 조직의 조직적 힘을 총력 동원해 총파업 및 총력투쟁 전개할 것”을 결정하고 산별별로 구체적 투쟁계획을 세워갈 예정이다.

또한 오는 7월 1일로 시행 1년을 맞는 비정규법과 관련해 민주노총은 ‘비정규법 시행 1년, 문제점과 대응과제’를 주제로 오는 23일 토론회를 갖고, 25일에는 비정규노동자 현실 폭로 증언대회를 개최, 30일에는 비정규 악법 장례식을 청와대 앞에서 개최하는 등 비정규법의 문제점을 알려낸다는 계획이다.


오늘 대의원대회는 결의문을 채택하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민주노총 대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민중의 촛불과 민주노총의 투쟁이 하나의 길에서 뜨겁게 만나고 있다”며 “민중의 촛불광장에서 노동자, 민중의 이익을 위해 투쟁하는 조직, 사회적 요구에 자기 몫을 다하고 끝까지 책임지는 조직으로서 민주노총의 이름이 자랑스럽게 외쳐지도록 하자”고 목소리를 모았다.

한편, 오늘 대의원대회에서는 지난 정기대의원대회에서 통과시키지 못했던 △2007년 사업평가 및 결산 승인건 △2008년 사업계획 및 예산 승인건과 △노동운동혁신위원회 설치건 △직선제 종합계획 확정건 등도 처리되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