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6자대표자회의 참가하기로

한국노총 “실무협의부터” 민주노총 “내달 중집서 결정”

복수노조 창구단일화와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를 두고 한국노총이 제안한 6자대표자회의에 노동부가 참여를 공식화 했다. 노동부는 일정조율을 통해 이번 주 중으로 열자는 입장이다. 이에 한국노총은 논의과제, 일정 등을 정리하기 위해 실무협의를 먼저 하자고 제안한 상태다.

노동부의 6자대표자회의 참여 결정은 지난 23일 노동부 국정감사에서 임태희 장관이 “대화를 하겠다”고 밝힌 이후 속도를 냈다. 그러나 임태희 장관은 “유예를 끌어내기 위한 대화는 바람직 하지 않다”며 “시행하기로 한 것은 시행하고 문제가 있다면 보완방안을 찾는 것이 되어야지 합의라는 이름하에 후진적 관행을 연장시키려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혀 6자대표자회의가 열려도 쉽게 노동계와 이견을 좁히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노동부는 △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 강제 △노조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를 ‘원칙’이라며 2010년 1월부터 시행하겠다는 입장이며 노동계는 두가지 모두 노사자율에 맡겨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 민주노총은 “한국노총 제안 취지에 원칙적으로 동의한 것이지 6자대표자회의 참여를 공식적으로 밝힌 바 없다”고 밝혔다. 노동부의 입장 발표에 각종 보도가 민주노총이 6자대표자회의에 참여하는 것을 확정해 나오고 있기 때문.

민주노총은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노동부는 25일에서야 노사정위를 통해 26일 회의 개최여부를 민주노총에 문의해 왔으며 이는 언론보도 사후에 이뤄진 일방적이고 예의에 어긋난 처사로 인식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6자대표자회의든 또 다른 방식의 대화든 11월 3~4일에 있을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서 공식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