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대정부투쟁 선포

13만 명 참가...“정부여당 노조말살 음모 총파업으로 돌파”

한국노총은 7일 오후 1시부터 여의도공원 문화마당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갖고 이명박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날 전국노동자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13만 명의 조합원이 모였다. 한국노총은 “사상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한국노총이 7일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한국노총은 전국노동자대회를 통해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와 복수노조 교섭창구 강제 단일화 등을 이명박 정부과 노동계와 논의 없이 추진한다면 12월 중순 경 총파업을 벌여 맞서겠다고 경고했다. 한국노총은 16일부터 전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하며 9일부터는 지도부가 국회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한다.

장석춘 한국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사실상 사문화된 법 조항을 내세워 노조전임자 임금을 법으로 금지하고 처벌하겠다는 것은 이참에 노동조합을 무력화시키겠다는 의도”라며 “한나라당은 한국노총과 맺은 정책연대를 정면 위배하고 있으며 이는 한국노총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자 노동조합을 뿌리 채 뽑아내기 위한 악질적 반노동정책의 일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노총이 추구해 온 참여와 합리적 노동조합 운동마저 부정한다면 주저하지 않고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석춘 위원장은 조합원들에게 “전국적인 전 산업 총파업 찬반투표가 성사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천에 임해달라”며 “정부와 여당의 간악한 노조말살 음모는 총파업 투쟁으로 돌파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스티븐 베네딕트 국제노총(ITUC) 노동국장은 가이 라이더 ITCU 사무총장의 연대사를 전하기도 했다. 가이 라이더 사무총장은 “한국의 노동자들은 전 세계 노동자들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 이외에도 또 하나의 심각한 시련에 처해 있다”며 “노조전임자 등의 권리에 대해서는 결코 어떤 정부도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의 노동기본권 침해는 ILO와 OECD 등 국제적 비난의 대상이 되어 왔다”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는 노조활동을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노동운동 말살음모이며, 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는 사업장 내 갈등을 증폭시키는 노동조합 분열책동”이라며 “정부여당에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맞설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노동운동 사수의 큰 사명감을 안고 민주노총과 연대투쟁을 전개하며, 정부여당이 일방 강행 할 경우 정책연대 파기는 물로 정권심판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후 3시 30분 경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국회 앞 국민은행 본사 앞까지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국회 앞 국민은행 본사 앞까지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