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분당? 기로에 선 민주노동당

심상정 "전권 달라" 요구에 자주파 "...."

민주노동당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운영 방식과 관련해 자주파와 평등파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어 29일 열리는 중앙위원회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이날 비대위 구성이 무산될 경우 민주노동당 내부 갈등은 극한 지점에 이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성현 대표로부터 비대위원장직을 공식 제안받은 심상정 의원은 27일 “비대위가 비상 체제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권한, 책임, 무기가 주어져야 한다”며 총선 비례대표 선출권을 포함한 전면적인 권한 위임을 요구했다. 이에 당내 다수파인 자주파는 “당헌당규 이상의 권한을 비대위에 달라는 것은 무리”라며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당 혁신 하자는 데 비례대표 논하는 것 우습다”

자주파의 좌장 격인 김창현 전 사무총장은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당 혁신에 대한 문제에서 총선 비례대표 선출을 논의하는 것 자체가 우습다고 생각한다”며 “당이 무엇을 반성해야 하고 혁신해야 할지 찾아내고 서로 힘을 합쳐 극복하는 게 우선이지, 향후 있어야 할 자리를 둘러싸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전했다.

김창현 전 사무총장은 “힘을 모으자는 것이 혁신, 쇄신 없이 미봉하자는 뜻이 아니라 반성과 책임을 분명히 하고 대안을 함께 만들자는 것”이라며 “분당, 분열이 아니라 단결의 관점에서 문제를 풀어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심상정 의원이 당을 살리자면서 이런 저런 조건을 제시할 게 아닌데 보기에 안타깝다”면서 “지금 혼자 계신 권영길 의원을 찾아가 위로도 좀 하고 어려울 때 나서서 일해보겠다고 당당하게 나서면 기립박수를 쳐줄 것 같다. 당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먼저 정치력을 보이면 제도나 역할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머리 맞대고 푸는 것 아니냐”고 전했다.

심상정 의원이 ‘비례대표 선출권’을 언급하며 사실상 자주파의 불출마 결단을 압박한 데 대해서는 “조건을 누가 충족시켜줄 수 있을지 애매하다. 현 지도부를 놓고 얘기하는 것인지 누구한테 얘기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피해갔다. 그는 “비례대표 선출권 위임과 관련된 문제는 중앙위원회나 대의원대회에서 결정될 사항으로 당원들이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비대위 무산되면 분당론 급류탈 것”

앞서 26일 자주파의 비공식 모임인 ‘전국회의’는 “비례대표 선출권 등 중앙위원회에 해당하는 권한을 비대위에 넘길 수 없다. 심상정 의원이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하지 않을 경우 조기 당직 선거를 치른다”는 입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평등파 계열 최대 정파인 ‘전진’은 크게 ‘재창당’과 ‘분당’으로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29일 중앙위원회 결과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전진의 한 관계자는 “임시당대회를 열어 대선 평가와 당 쇄신안을 마련하지 않은 채 당직 선거 일정을 진행하는 것에 반대 입장”이라며 “우리 입장대로 선거 일정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보이콧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비대위 구성이 무산될 경우 분당론이 급물살을 타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태풍의 눈에 서 있는 심상정 의원은 현재 장고(長考)를 거듭하고 있는 상태다. 당내 정파가 현재와 같은 대립 구도를 유지하며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심 의원이 끝내 비대위원장직을 고사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심 의원 측 손낙구 보좌관은 “28일 밝힌 내용 이상으로 할 이야기가 없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회피했다.
태그

민주노동당 , 비대위 , 심상정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윤원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쳥년학생

    참세상 편집방향에 대한 문제제기

    원내 의석을 가진 진보정당인 민주노동당이 발전하는 것은 한국 진보운동의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민주노동당이 제 구실을 하며 제자릴 찾아갈 수 있게 하는 것은 이른바 진보언론인 참세상이 해야할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지금 참세상이 보이는 보도는 민주노동당의 갈등 부분만을 부각시키며 오히려 갈등을 부추기는 역할을 하는 것 같습니다. 제목도 다분히 그러합니다. "혁신? 분당?", "당권 장악 승부수 띄우나", "분당하자는 사람들부터 솎아내자" 최근 기사제목에서는 논쟁의 맥락과 내용과는 상관없이 선정적인 언어만 보이는 말들로 제목을 편집했습니다. 지금 이뤄지는 분당 논쟁이 발전적으로 가려면 분당과 당권이라는 자극적인 말들보다는 논쟁의 이유와 맥락이 강조되어야 합니다. 참세상이 지금 해야할 역할은 민주노동당의 혁신과 관련한 건강한 담론을 소개하고 건강한 논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장을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참세상의 민중언론으로서 제 역할을 촉구합니다!

  • 건강한 담론

    민주노동당 혁신에 대한 호소문 -송태경-

    http://comm.kdlp.org/index.php?main_act=board&jact=art_read&board_no=2&seq=9&art_no=549788&page=1&num=20&category=0

  • 난당원

    '민주노동당이 발전하는 것은 한국 진보운동의 성과'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참세상이 위의 명제에 동의해야할 이유도 없고요...

    섣부른 판단일지 모르겠지만 '청년학생'이란 아이디 속에 님의 정치적 색깔도 드러나는데^^;;

  • 벌집

    청년학생/
    참세상이 왜 그래야 하죠? 저는 지금 사회운동,민중운동을 민주노동당이 대표인냥 행세하고 있는 것, 그리고 그렇게 비춰지는 것 자체가 전체 민중운동을 갉아먹는 효과를 낳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민노당도 의회에 많이 보내고 득표를 많이 내는게 1차 목표가 아니라면, 갈등을 잘 겪고 그걸 극복해야죠. 갈등이라는건 더 드러내야 하는겁니다. 왜 선거때도 권영길대표가 tv토론회에서 그런 말하지 않았습니까? 민노당은 이 사회의 숨은, 갈등들을 더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는 진보정당이라고. 자기 스스로도 그렇게 해야죠.

  • 참세상동의

    /청년학생
    갈등은 사실상 대선 전부터 있던 거 아닙니까? 지금 주류파가 얘기하고 있는 것처럼 일단 갈등은 덮어두고 대선치루고 나서 얘기하자, 총선치루고 나서 얘기하자... 언제까지 나중으로 미룰 것입니까? 결국 그건 혁신 하지말고 지금 주류세력이 끝까지 당권 휘두르면서 당을 종북주의로 몰고가겠다는것 아닙니까?
    진보정당의 발전이 그대로 진보운동의 성과로 이어지진 않습니다. 조직이 발전하는 것과 운동이 발전하는 것은 약간 다른 범주입니다. 지금처럼 어떻게든 세만 불리려는 행태는 오히려 운동을 갉아먹습니다. 지배세력의 전략에 어떻게 대응하고 대안적 담론으로 인정받을지를 고민하지 않으면 그건 조중동이 말하듯이 수구좌파일 뿐입니다.

  • 주사시러

    지금 한국사회 운동진영에서 청년학생운동은 사실상 절단난지 오래다. 절단의 핵심에 바로 엔엘이 있다. 머잖아 엔엘이 민주노동당마저 박살낼 것이다. 머잖아...
    주사찌끄러기들은 포교활동에나 전념할지어다. 광신적 사교집단이 운동권행세하는 것은 20세기에 끝났다!!!

  • 노동자

    참세상이 레디랑보다는 낫더라
    송태경보다 낫고
    송태경이는 뭐하는 사람이야?

  • 반격

    주사돌이들은 제발 진보적인척 좌파인척 좀 하지말고 그만 역사의 뒤안길로 퇴장해라.

    느그들이 도대체 어딜봐서, 무슨 내용을 봐서 좌파고 진보냐? 우리민족제일주의? 이게 무슨 진보냐? 우익이면 우익이지ㅎ ㅡ.ㅡ; 그러다 자유총연맹 같은 애들이 친구하자고 한다?ㅎ 우리민족제일주의 이런걸 갖고 '진보'라고 하면 지나가던 개가 웃는다ㅎ 내용 없으면 쪽팔린 줄 알고 좀 찌그러져줘.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