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은 연대 아닌 해체 대상”

전진·해방연대 등, “한국노총 사과 민주노동당 지도부 규탄”

민주노동당 지도부가 한국노총이 제안한 정책연대 참가 여부를 놓고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8일 당원들이 지도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당내 정파인 평등사회로전진하는활동가연대(준), 노동해방실천연대(준)와 당 노동조합, 민주노총 해고자복직투쟁특별위원회(전해투) 등 30여 명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가 열리는 문래동 당사 앞에 모여 “한국노총에 대한 사과 공문을 철회하고 정책연대 제안을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노총이 사과를 전제로 정책연대를 제안한 만큼, 지난 2일 문성현 대표의 사과와 해명으로는 사태를 마무리할 수 없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한국노총에 보낸 사과공문을 철회해 한국노총이 연대의 대상이 아니라 해체 대상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 한국노총이 2006년 노사관계로드맵 ‘야합’에 반성하지 않는 한 ‘연대 불가’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사과를 철회하면 정책연대는 논의할 필요조차 없게 된다”면서 “정책연대를 관철하려는 다수 최고위원들의 태도는 한국노총 사과에 분노하는 당원과 노동자의 의사에 반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사과를 전제로 한 정책연대’가 아니라 한국노총 조합원들에 직접 호소해, 조합원들의 선택권을 멋대로 제한하고 한나라당 지지로 여론을 몰아가려는 이용득 한국노총 집행부를 고립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발언에 나선 김지성 당노조 위원장은 “2006년 한국노총의 노사관계로드맵 야합 당시 ‘한국노총은 노동자의 이름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던 사람은 문성현 대표만이 아니다”며 “문성현 대표가 해당 발언에 대한 일방적인 사과로 함께 투쟁했던 노동자들의 뜻을 저버렸다”고 밝혔다. 또 “연대는 정당의 기본적 정치행위지만, 비정규직과의 연대를 흔드는 연대는 야합”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영수 GM대우자동차 비정규직지회 사무국장은 “한국노총은 정책연대 추진에 앞서 고 정해진 열사 분신투쟁이나 이랜드-뉴코아 투쟁에 연대하는 모습을 보이라”며 “비정규노동자는 매일같이 싸우는데, 노동자와 함께 맞서 싸워야 할 민주노동당이 한국노총에 비판 발언을 사과하고 정책연대를 한다면 대선에서 희망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최고위원회는 한국노총의 제안에 대한 답변 시한인 이날 정책연대 참가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