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비스 직접고용…“삼성 면죄부여선 안돼”

“삼성 염호석 시신 탈취 증거 나온 상황…수사 영향 우려”

민주노총은 18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고용을 환영하지만, 검찰의 삼성 노조파괴 수사에 영향을 미쳐선 안 된다는 뜻을 밝혔다...

삼성 노동자 시신침탈, 경찰-삼성 공모 없이 가능했을까

두 차례에 걸쳐 10분 만에 대규모 경력 투입, 시신과 유골 빼돌린 경찰

검찰이 삼성 노조파괴 문건 수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삼성전자서비스 염호석 열사 시신침탈 사건의 진상 또한 밝혀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 ...

금속노조에 가입하고 싶습니다

[워커스] 이어 말하기

나는 기아차를 판매하던 대리점 직원이었습니다. 해고로 그만 두기 전까지 지점에 근무하는 정규직 판매노동자와 동일한 차량을 동일한 가격에, 동일한...

삼성, 故염호석 시신 탈취에 개입한 정황증거 나와

시신탈취 차량에서 본사 고위직 전화번호 쪽지 포착

<참세상>은 2014년 5월 18일 오후 7시경 경찰이 시신을 탈취해 운구한 차량 운전석에 본사 고위 관계자 정 모 씨의 휴대폰 번호...

고장난 후드 아래서 일하던 급식실 조리원, 폐암으로 사망

한 학교서 2년 새 4명 뇌출혈 등으로 쓰러져…학비노조 “경기도교육청, 안전 문제 해결 위한 특별교섭 나서야”

경기도 수원의 K중학교 급식실에서 일했던 조리실무사가 폐암으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같은 학교의 다른 조리실무사들도 뇌출혈로 쓰러지거나 어지...

경찰의 삼성노동자 시신 탈취 사건…삼성이라 가능했나

삼성 노조파괴 문건, 위로금으로 유족 회유 사실 드러나

최근 드러난 삼성 노조파괴 문건으로 경찰의 염호석 열사 시신 탈취 사건이 재조명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기동대 수백 명을 동원해 시신을 탈취했는...

소각시설 긴급정비 도중 하청노동자 산재사망

회사측, 낙하물 방지 대책 마련하지 않아

9일 오전 10시께 울산 남구에 있는 산업폐기물 처리업체 (주)코엔텍 소각시설(K-2)에서 협력업체 소속 A씨(61세)가 산업재해로 숨졌다.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