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예수의 이름으로 수천 억을 쓰더라도

뉴코아 이랜드일반노동조합 공동투쟁본부 투쟁결의대회

제작자정보
제작 : 참세상 촬영 : 안창영 편집 : 안창영
17일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 앞에서 열린 뉴코아 이랜드일반노동조합 공동투쟁본부 투쟁결의대회에 참석한 평화의 교회 박경양 목사는 이랜드 박성수 회장이 아무리 많은 돈을 교회에 헌납하더라도 인간에 대한 경외심이 없는 그의 행위는 결국 예수의 이름에 똥칠을 하는 것이며, 또한 그는 진정한 기독교인이 아니라며 비판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