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거농성 21일차, 홈에버 상암점 강제 진압

김경욱 이랜드 일반노조 위원장 및 조합원 47명 연행

제작자정보
제작 : 민중언론 참세상 촬영 : 최은정,김수목 편집 : 조정민
홈에버 상암점 점거 농성 21일차를 맞은 오늘(20일) 오전 10시 경, 경찰은 공권력을 투입해 조합원 47명 및 김경욱 이랜드일반노조 위원장 등을 전원 연행했다.
태그

비정규직 , 공권력 , 이랜드 , 진압 , 홈에버 , 김경욱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민중언론 참세상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노동자

    이제시작입니다. 끝까지 투쟁합시다.

  • 노동자2

    저도 제가 살구 있는 지역 홈에버 앞에서 투쟁하겠습니다. 끝까지 투쟁합시다

  • 눈물

    무엇을 해야 할까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어쩜 이럴까요?

  • nan

    끝까지 투쟁합시다

  • 학생

    절대로!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 광주시민군

    내일 가까운 이랜드 매장 집중이라지요 !

    갑시다!

  • 노동자

    나라가 참 우습군요! 끝까지 투쟁입니다.

  • 아르뛰르

    아주 오래전 구로구청점거투쟁이 진압되는 비디오를 본적이 있었습니다. 끌려가지 않고 최후로 남아 옥상에 있던 사람들이 모습이 멀찍히 보였지요. 백골단이 들어닫히고 곤봉이 내려찍었습니다.무수한 곤봉이 내려찍었습니다. 먼발치에서 보였던 머리통들이 하나둘 사라지고 보였던건 하늘쪽에서 내리꼿던 무수한 곤봉들이 었습니다. 그때 그장면이 참 길게도 느껴졌던건 지금도 이해되지 않습니다.

  • 이럴 수

    정말 이럴 수는 없지요. 같은 날 같은 곳에서는 축구를 하고, 내일 여론은 온갖 축구이야기만 가득할거예요. 정말 무엇이 진실인지요. 잊지 말아야 합니다.

  • 노무현퇴진

    살인정권 폭력정권 노무현정권 타도하자

  • 콜트노동자

    이랜드노조!!힘내세요..
    뉴코아노조!!화이팅..
    진정노동자이랜드/노동자뉴코아
    홧팅!!힘내세요!!끝까지 연대할께요..
    당신의싸움은 정정당당합니다..
    단결!!투쟁!!

  • dd

    투쟁 해서 뭐합니까?...당신들이 생각하는 언론을 그들도 무기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몸으로 투쟁하는 시대가 언제 까지 갈지 의문이네요. 우습 습니다. 성 콜롬반 병원 노조들도 아니고 ㅉㅉ... 노동자들이 세운 나라는 망한지 오래고... 아참 조선인민공화국이 남았군요.

  • 이랜드상황실

    항상 수고가 많으십니다. 저희가 이번에 스의스 UNI 노동조합 대표자 회의

    때 상영할 영상을 찾고 있습니다.

  • ,노동자

    노동자는 하나다!

  • pssp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 선호

    비정규직 철폐 투쟁 !!

  • 영화

    너무 재미있다
    그 어떤 영화도 이보다 더 리얼할 수 없겠다.
    너무너무 재미있다.

  • 최재완

    소모임에서 보려고 합니다.

  • 살맛

    투쟁

  • 영상

    퍼갑니다

  • 김경욱

    교육용

  • 김경욱

    교육

  • 블로그

    퍼갑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