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철거민' 민중열사 범국민장

제작자정보
제작 : 비마이너/ 다큐인 촬영 : 박종필 편집 : 박종필
5명의 철거민 열사들이 마석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 묘역으로 떠나는 날은 끝내 유족의 눈물을 감추어 주듯 진눈깨비가 쏟아졌다. 9일 정오부터 시작된 용산참사 영결식과 행진, 노제는 서러울 정도로 길었다. 경찰은 고인들의 마지막 행진조차 순순히 보내주지 않았다. 경찰은 열사들이 활짝 웃으며 부활을 하라는 대형 걸개그림인 부활도를 가지고 행진을 할 수 없다고 막기도 했고, 차선 때문에 행진 도중 계속 트집을 잡았다. 이날 영결식과 노제에는 5천여명이 참가해 죽은 철거민들의 마지막 길에 명복을 빌고 진상규명을 다짐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