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공장 1공장 공장장은 선봉공장 공장장

퇴거통보서 직접 전달 선봉에 나선 현대차 공장장

제작자정보
제작 : 합동취재팀
18일 3시 30분께 김호성 울산 현대차 1공장장이 관리자 50여명과 함께 비정규직들이 농성중인 1공장 2층 진입을 시도했다. 김 공장장은 퇴거통보서를 이상수 비정규직 지회장에게 직접 전달하겠다며 맨 앞에 직접 나서 몸싸움을 벌였다.

한 시간여를 밀다가 김 공장장은 퇴거 통고서를 봉투에서 빼내 읽기 시작했다.

이날 몸싸움으로 박성락, 손준필 1공장 정규직 대의원이 실신해 구급차로 호송됐다.
태그

현대차 , 불법파견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합동취재팀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현장

    힘내세요... 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맘으로나마 함께 합니다!

  • 11

    잘쓰겠습니다.^^

  • 영상패

    좋은자료잘쓰겠습니다.

  • 영상

    좋은자료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