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공장 1공장 공장장은 선봉공장 공장장

퇴거통보서 직접 전달 선봉에 나선 현대차 공장장

제작자정보
제작 : 합동취재팀
18일 3시 30분께 김호성 울산 현대차 1공장장이 관리자 50여명과 함께 비정규직들이 농성중인 1공장 2층 진입을 시도했다. 김 공장장은 퇴거통보서를 이상수 비정규직 지회장에게 직접 전달하겠다며 맨 앞에 직접 나서 몸싸움을 벌였다.

한 시간여를 밀다가 김 공장장은 퇴거 통고서를 봉투에서 빼내 읽기 시작했다.

이날 몸싸움으로 박성락, 손준필 1공장 정규직 대의원이 실신해 구급차로 호송됐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