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떨꺼둥이의 죽음

제작자정보
제작 : 미디어참세상 자료제공 : 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 촬영 : 혜리 편집 : 혜리
그 어느 때보다 '인권'이 보편적 가치로 인정되고 강조되는 시대, 그러나 이상스럽게도 공권력의 폭력은 잦아들 줄 모른다. 노숙인에 대한 철도공안의 단속 양태도 달라질 법하건만, 여전히 공안에 의한 피해자는 심심찮게 발견된다. 새 역사로 옮겨오면서 공안분실이 지상으로 올라오는 등 이미지 쇄신을 했어도 그렇다.

급기야 지난 7월에는 철도공안에 의해 노숙인 문모씨가 질식사하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이를 계기로 노숙인 지원단체들은 철도공안에 의한 노숙인 폭행 등 가혹행위 근절을 위한 대책모임을 꾸리고 농성을 시작했다.

시민의 편의를 위해, 국내외 여행자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기 위해, 노숙인들은 역사에서 없어져야 할 대상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열려 있고, 편의시설이 잘 되어 있으며, 인력시장으로 기능하는 공공역사는, 갈 곳이 없는 이들에게 머물기 좋은 공간으로, 단순히 쫓아낸다고 해서 그들이 없어져 버리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이들이 재기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관련된 모든 정부 부처와 민간단체가 힘을 합쳐야 한다.

빈민 일천만 시대, 노숙인 문제는 남의 일이 아니다.
그들도 우리임을 기억해야 할 때다.
태그

노숙인 , 철도공안폭력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미디어참세상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신희철

    노숙인 분들이 겪는 어려움을 잘 다룬 것 같습니다.^^
    쌀쌀해진 날씨... 감기 조심하세요~ 투쟁!

  • 이수철

    노숙인이 성희롱한 이야기는 없나요? 그리고 노숙인들 술먹고 행패부리는건 어떻게 설명하실래요? 서울역 가면 돈달라고 아무한테나 돈달라고 손내밀어요. 얼마나 무서운줄 아세요? 전 그럴때마다 철도공안홈페이지에 노숙인 문제 처리해달라고 글 올립니다.. 노숙인도 다른사람에게 피해는 주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요?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데, 무턱대고 심심해서 철도공안원들이 사람 때릴까요?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