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

[맑스코뮤날레](문화행사) - 맑스주의 끝나지 않은 축제!

서강대 앞마당에서 열린 맑스코뮤날레 마지막 날 오후 문화행사.

문화행사팀은 토마토를 컨셉으로 꾸몄다.
겉도 속도 모두 새빨간 토마토...
뙤약볕.. 행사 중간에 맥주가 배포되고, 주렁주렁 달려있던 토마토는 안주감이 되었다.

실버라이닝은 '맑스생태주의'를 생각해봤다고 했고
익스플로드는 맑스코뮤날레를 잘 알고서 공연한다고 했다.

고민에 찌들어 찌푸린 인상, 그 힘들어하던 맑스는 가고
이날 맑스는 유쾌하고 여유있는 모습으로 출현했다.

토마토에 푹 빠진 맑스,
예나 지금이나 할 일 많아 보이기는 마찬가지다.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1)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2)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3)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4)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5)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6)

  마르크스 토마토에 푹 빠지다(7) - 김범춘 총무팀장 땀을 뻘뻘 흘리고..

  대추리 지킴이로도 활약했던 펑키락 밴드 익스플로드

  실버라이닝

  마임으로 참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고태경 님

  아일랜드시티

  연영석밴드. 1년 만에 4인조 밴드를 만들었는데, 밴드 활동은 또 기약이 없다나 어쩐대나.. 연영석과 옛날 유정고밴드 멤버였던 고명원. 둘은 서로 좋아하지 않는다면서도 거의 20년 째 붙어다닌다.

  조직위원회 기념사진. 맑스코뮤날레 4차 대회 상임대표는 김세균, 집행위원장은 강내희, 총무팀장은 배성인 님이 맡았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