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일반노조, 삼성테스코 압박 본격화

“홈플러스 조직화에 따라 노사관계 변화할 것”



이랜드일반노동조합은 23일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테스코에 대한 압박을 본격화 했다.

홈플러스를 운영하고 있는 삼성테스코가 지난 5월 14일 홈에버 전 매장을 매입하기로 발표한 이후 이랜드일반노조는 삼성테스코가 홈에버 사태해결을 위해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해 왔다. 하지만 삼성테스코 측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 결합 심사 후에 대화에 나서겠다며 현재까지 이랜드일반노조와의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

이랜드일반노조 한 조합원은 “삼성테스코가 홈에버를 인수하면서 고용승계를 한다고 했지만 지금에 와서 말을 흐리고 있다”며 “이랜드가 까르푸를 인수할 때와 비슷한 상황이며 삼성테스코 압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랜드는 까르푸를 인수하면서 고용 및 단체협약 승계를 약속했지만, 작년 6월 비정규직법 시행에 앞서 400여명의 홈에버 직원을 해고 했었다.

지난 14일 이랜드일반노조는 홈플러스 안양점 개장에 맞춰 1박2일 노숙농성을 진행하며 본격적으로 삼성테스코에 대한 압박투쟁을 전개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랜드일반노조는 홈에버 상암점 천막농성과 함께 홈플러스 매장 앞에서 지속적인 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랜드일반노조의 홈플러스 매장 안에서 선전전을 한 홈플러스 노동자가 바라보고 있다.


이날 집회에서 김경욱 이랜드일반노조 위원장은 “삼성테스코가 홈에버의 빚을 갚으려면 연간 2천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예상되는 데 결국 홈에버와 홈플러스의 대대적인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그래서 홈플러스 노동자들을 조직해야 하며, 이들의 조직화에 따라 노사관계의 기준이 바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집회를 마무리한 후 홈플러스 영등포점과 동대문점 매장 안으로 들어가 선전전을 진행하기도 했다.
태그

비정규직 , 이랜드 , 홈에버 , 홈플러스 , 기업 인수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정문교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1

    당신들 먼저 변화가필요 할 듯 합니다. 당신들의 이권을 먼저 찾기 전에 다른 사람들을 존중 함이 더 필요 할 듯

  • 헬로 삼성직원

    오셨군요. 앞으로 많이 찾아뵙겠습니다.

  • 비조합원

    일하지 않고 많이 받으려고하거나 수고하지 않고 쉬려하거나 내 주장만 앞세우고 남을 생각하지 않는 사회 반성해야한다. 백을 받으면 그 안에서 2백을 받으면 그 안에서, 아끼고 절약해서 그걸로 키워가야지...

  • 하고픈말

    마스크는 부끄러워서? 먼지나서? 얼굴 알려지면 월급 안나오니까?일시키면 아프다 안하고, 근무시간 지키라면 착복시간까지 따지면서 2번이나 회사를 말아드신분들. 자기아이들에게 떳떳한가? 자신에게 떳떳한가 물론 모두는 아니다. 사이에낀 약소한 나라. 그 안에서 맨날 싸우기만하는 나라. 다 잘난 나라. 누가 키울것이고 어떻게 강대국이 되려나. 도요다는 1등. 독도는 분쟁지역 안타까운 현실.

  • 사상범

    쩝... 또 시끄러운 무리가 엉겨붙겠네요... 이랜드 동지들 힘내십시오! 강대국이니 뭐니 반성해라고 말하는 시끄러운 자식들은 무시하시고...:)

  • 하고픈말

    자신만 옳다하는 노동조합 분개합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