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조선소 노동자

[새책] 배 만들던 사람들의 인생, 노동, 상처에 관한 이야기

[출처: 마창거제 산재추방운동연합]

《나, 조선소 노동자》는 2017년 5월 1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의 크레인 충돌, 추락 사고로 생존 트라우마를 안은 노동자 아홉 명의 이야기를 담은 구술기록집이다.

이 책은 ‘물량팀, ’돌관‘이라 불리며 일한 하청 노동자들의 조선소 노동에 대한 증언이자, 저마다의 이유로 전국 각지에서 조선소로 들어와 일했던 노동자들의 생애사다.

주인공 아홉 명은 자신이 겪은 사고를 비롯해 조선소 노동 환경, 하청 노동의 구조, 회사가 사고를 수습하고 대응하는 과정, 산재를 처리하느라 대면한 환경, 그리고 사고 후 자신이 겪고 있는 후유증과 실직의 상황 등의 이야기한다.

“배 만든다는 게 기술이 엄청 필요한 일이잖아요. 숙련도가 중요한데 개나 소나 아무 조건 없이 다 받아요. 사람 뽑을 때 신용 정보, 범죄 기록, 아무것도 안 봐요. 누구나 진입하기 쉬워요. 일 잘하는 사람을 뽑을 필요가 없으니까요. 하청회사 입장에서는 초보자가 많아야 돈을 많이 남기니까 그런 사람들을 왕창 받는 거죠” (36쪽)

“근데 도장하는데 들어가 보니까 일은 어려운데 진짜 열심히 사는 엄마들이 너무 많은 거야. 신랑 죽고 애 둘 키우면서 잔업, 특근까지 몇백 시간씩 하며 10년 동안 산 사람도 있고, 진짜 억척들이더라고, 힘들게 일하면서도 애들 키우고 다 대학 보내고 이러는데 그 엄마들이 너무 긍정적이야.” (64쪽)

“조선소 일이 그래요. 출근시켜서 손 놓고 앉아 있으라고 할 수 없으니까 일이 몰릴 때만 사람을 단기로 뽑아요. 3개월짜리 돌관을 쓰는 거죠. 심지어 한 달만 쓰는 데도 있어요. 조선소가 다 그런 식으로 일을 해요. 삼성이 편하게 일하려고 성지 같은 하청에 일을 내려주고, 하청은 자기들 편의에 맞춰 돌관을 끼고 일하는 거죠. 우리는 그들의 요구에 맞춰 일했을 뿐입니다.” (122쪽)

《나, 조선소 노동자》는 ‘마창거제 산재추방운동연합’에서 기획했다. 발행처는 코난북스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참세상 편집팀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