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격? 선진국의 G20 반대 시위는 더 격렬했다

G20 기간 “모든 곳에서 시위를”

이명박 대통령은 ‘선진국 진입을 눈앞에 둔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G20 서울정상회의가 갖는 특별한 의미’로 집회, 시위 자제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노조, 일부 단체의 G20 반대 시위는 ‘세계경제를 살리자는 정상회의 개최 취지를 생각하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대통령의 말을 빌면 G20 반대 시위는 선진국에 걸맞은 행동이 아닌 것 같다. 또, 세계경제 살리기를 위한 명분 없는 ‘반대’처럼 보인다. 과연 그럴까.

영국서 사람 죽어...선진국 시위 격렬

이명박 대통령이 강조하는 선진국의 G20 반대 시위는 격렬했을 뿐만 아니라 선진국과 후진국, 국격을 가름하는 기준이 되지 않았다. 또, 정부가 국가적 행사인만큼 G20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면서 과잉 대응을 하는 것처럼, 선진국 역시 과잉 대응했다.

G20 정상회의 초대 의장국으로 자부심이 대단했던 나라 영국 런던에서는 2009년 G20 개최 당시 사람이 죽었다.

  런던 G20 시위모습 [출처: 위키피디아]
위키디피아에 의하면 4월2일 ‘글렌코 작전(Operation Glencoe)’이라 불리는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구경하던 시민 이언 토밀슨이 사망하는 일이 벌어지자 추모 촛불시위가 열리고, 프랑스 등반가, 일명 ‘스파이더 알랭 로베르’가 로이드 빌딩에 올라가 “세계를 구할 100개월” 펼침막 내걸고 시위를 하기도 했다.

영국중앙은행 앞에서 좌파연대체의 ‘G20 몰락’ 시위, 시내 복판에서 텐트를 치고 벌인 환경운동가들의 기후캠프 항의시위, 미국대사관 앞 반전시위가 1일 런던에서 계속되었다.

앞서 3월28일 런던 중심가에서 160개 단체가 소속된 연대체 ‘민중을 우선으로(Put People First)’가 주도해 3만5천여명 가량이 ‘고용, 정의, 기후를 위한 행진’을 하며 경제 위기와 정책 실패를 규탄하는 격렬한 시위를 하기도 했다.

같은 시기 프랑스에서도 반세계화 운동단체의 주도로 여러 도시에서 행진했다.

  피츠버그 G20회의 당시 시위모습 [출처: 위키피디아]
경제위기의 해법을 모색한다며 G20 회담이 열렸던 2009년 9월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G20 반대 항의도 예외는 아니었다.

2009년 9월24~25일 시당국이 집회를 불허하자 시민사회단체의 항의로 집회가 허가되었다. G20 반대 연대단체들은 ‘민중정상회담’을 열었고, 그린피스 활동가가 펼침막을 걸고 시위하던 도중 8명 체포되기도 했다.

경찰은 G20 반대단체 시위대 500여명에게 최루가스 뿌려 해산시키고, 시위진압에 사상 최초로 고주파 음향대포를 사용했고, 24일 저녁 회담장 근처의 시위대를 최루가스로 해산시켰다.

그래도 “모든 곳에서 시위를”이란 구호 아래 산발적 게릴라 시위가 전개되었고, 25일 5천여명이 곳곳에서 시위를 해 180여명 체포되었다.

  토론토 G20 당시 모습 [출처: 위키피디아]
2010년 캐나다 토론토에도 G8/G20에 반대하는 다양한 시위가 벌어졌고, 경찰은 무자비하게 탄압했다. 6월26일~27일 사이 G20 반대 시위에 캐나다 역사상 최대 규모인 1,150여명이 체포되었고, 캐나다 역사상 처음으로 최루가스가 사용되었다.

그러나 6월17일 환경단체 옥스팜의 캐나다 시위, 6월21일 빈곤반대 시위, 6월22일 동성애자 시위가 이어지고, 26일 오후 토론토 도심에서 1만여명이 시위했고, 27일 경찰의 무차별 진압과 대량체포에 항의하는 농성시위가 곳곳에서 발생했다. 28일 대규모 체포에 항의하여 1천여명 시위를 하기도 했다.

한편 트위터에도 G20 반대 시위를 막는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온다.

@hosnet19 “2009년 G20 개최국 영국과 2010년 G20 개최국 한국의 차이에서, 진정한 국격의 차이와, 선진국 후진국을 나누는 기준이 어떤 건지 알게 합니다. 정부가 발악한다고 나아질 국격이 아닙니다”

@aini207 “다른 나라에서 G20 기간에 반대시위가 많이 일어나던데. 그 나라는 그래도 민주주의가 살아있다는 의미겠죠??? G20기간에 반대시위가 없다는 게 자랑거리가 아니라 부끄러운 일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문뜩 드네요” (기사제휴=미디어충청)
태그

g20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정재은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비호

    언젠가 노동자 대회에 가보니 사각각목,
    무거운 철근, 터지지도 않는 꽃병.등으로 견찰의 공세에 한번에800m정도를 도망치는걸보고
    투쟁국원이 도대체 누구야? 민중들이 궁금해 하더군요..


    먼저 대열정비를 잘해야되고
    울산노동자들의 리어카 전차
    80,90년대 학생들의 대형 아시바등등..이;거 아주 좋아요
    추천합니다
    대형아시바 로 밀고 치면서 그사이
    에 기본 소형 아시바를 잘배치하는게 중요합니다


    무거운 철근은 느려 한번에 깨집니다


    야간에 꽃병은 위협용으로 ..실제전투에서
    사실 민중들의 대규모 투석전이 시작되면 견찰도 물러나게 되있으나
    희생을 감수해야되고 민중들이 많이다치지요 ..분노가 그것을 뛰어 넘는다면
    앞뒤가리지 않고 싸우게 되죠

    제대로 해야 제대로 뉴스에 나오죠 잘못하면
    교통방해나 했다 이런소리나 뉴스에서 중얼거립니다


    우리 노동계급의투쟁력을 전세계에 시위하려면
    적들의 토끼몰이,후방기습,대열끊기 등등 에 대항한

    기습전,유격전,진지전 다양한 전술이 요구됩니다



    혹모를 견찰의 테이져건 고무총등 에도 주의하십시오

    중요한건 속도 입니다
    건투를 빕니다.


  • 아이고

    직업이 없거나 벌이가 없는 사람들이 불만 호소하려 나와서 가스통들고 패킷 들고 날뛰는가 보구만!

  • camomile

    만국의 노동자여! 빈곤과 차별에 저항하라!!
    만국의 노동자여! 민중의 공동자산 자연파괴에 맞서 투쟁하라!!!

  • 한나라당해체결사대사령관

    건투를 빕니다. 동지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